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방화 용의자 "소설 훔친 것에 불만"…계획 범행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에서 지난 18일 발생한 방화사건의 용의자가 범행 동기에 대해 "소설을 훔친 것에 불만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33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 현장 인근에서 용의자로 경찰에 붙잡힌 남성(41)은 이같이 말했다.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진압하는 소방관들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진압하는 소방관들(교토 교도=연합뉴스) 18일 오전 10시 35분께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 주변에서 소방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19.7.18 parksj@yna.co.kr

경찰은 이 남성이 작품 등을 둘러싸고 교토 애니메이션 측에 일방적인 반감을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번 사건을 방화 살인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

앞서 이 남성은 해당 업체에 대해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표절이나 하고"라는 취지로 말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 남성이 어떠한 작품을 창작했는지는 불확실한 상태여서 경찰은 이와 관련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전신에 화상을 입은 그는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의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체포,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 남성이 현장에서 500m 떨어진 주유소에서 휘발유 40ℓ를 구입해 손수레로 이를 운반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부상자들 치료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부상자들 치료(교토 AP/교도=연합뉴스) 18일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한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 인근에서 부상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 leekm@yna.co.kr

또한, 현장에 떨어져 있던 가방에 여러 개의 흉기가 들어있어 이 남성이 습격 목적으로 준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했다.

사이타마(埼玉)시의 아파트에 거주지를 둔 이 남성은 소음 등으로 이웃 주민과 충돌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화로 인명피해가 컸던 이유로 나선형 계단으로 층이 연결돼 있어 화재 확산이 빨랐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일본 애니메이션을 해외에 알리는 미국 텍사스주(州)의 한 기업은 인터넷에서 자금을 모으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의연금 모금에 나섰는데, 이날 오전 현재 105만 달러(약 11억원)가 모였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사건 현장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사람들이 잇따라 방문했으며 눈물을 흘리는 팬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일본 언론은 소개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9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