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일 등 8개국, 북태평양 꽁치잡이 연간 55.6만t 합의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 일본, 중국 등 8개국이 북태평양에서의 꽁치 어획량을 내년부터 연간 총 55만6천250t으로 묶기로 의견을 모았다.

북태평양어업위원회(NPFC)는 18일 도쿄에서 사흘간의 연례회의를 마치면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이 기구에는 한·중·일 외에 미국, 캐나다, 러시아, 대만, 바누아투가 참여하고 있다.

회원국 가운데 그동안 중국이 수량 규제에 반대해 2년 연속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다가 이번에 합의에 이르렀다.

전체 어획량의 국가별 배분은 내년 연례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2015년 출범한 북태평양어업위에 참여하는 8개국이 작년 한 해 동안 북태평양 공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잡은 꽁치는 모두 44만t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작년도 실적을 웃도는 수준에서 합의안을 마련했다.

각국은 연간 총어획량으로 설정한 55만6천250t 가운데 33만t을 공해상에서 잡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합의로 꽁치 남획에 어느 정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홋카이도 수산물 시장에서 판매되는 꽁치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홋카이도 수산물 시장에서 판매되는 꽁치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9 1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