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광주세계수영- 아쉬운 4차 시기…우하람, 3m 개인전 역대 최고 4위

송고시간2019-07-18 22:09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고난도 연기 펼치는 우하람
고난도 연기 펼치는 우하람(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대한민국 우하람이 연기하고 있다. 2019.7.18 yangdoo@yna.co.kr

(광주=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개인전에서 4위를 차지했다.

한 번의 실수 탓에 메달은 놓쳤지만, 개인 종목 세계선수권 개인 최고 타이 성적(2019년 광주 1m 스프링보드 4위)을 냈다. 올림픽 정식 종목인 3m 스프링보드에서 국제 경쟁력을 확인하는 더 큰 기쁨도 누렸다.

우하람은 18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478.80점을 얻어 4위에 올랐다.

우하람은 1m 스프링보드 4위,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10위,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6위 등 이번 대회 현재까지 치른 종목에서 모두 톱10에 진입했다.

우하람은 19일 10m 플랫폼 개인전에서 결승 진출을 노린다. 결승에 진출하면 3m 스프링보드 개인전에 이어 두 장의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점수 확인하는 우하람
점수 확인하는 우하람(광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대한민국 우하람이 연기한 뒤 점수를 확인하고 있다. 2019.7.18 psykims@yna.co.kr

17일 열린 준결승에서 11위에 오르며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우하람은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결승전에 나섰다.

가벼운 마음만큼이나 출발도 상쾌했다.

우하람은 1차 시기에서 몸을 비트는 트위스트 자세로 두 바퀴를 돈 후, 다리는 쭉 편 채로 상체를 굽혀서 두 팔로 잡는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3.4의 연기를 무난하게 펼쳤다. 81.60점을 받은 우하람은 공동 4위로 순위 경쟁에 돌입했다.

2차 시기에서는 무릎을 굽히고 두 팔로 다리를 잡는 턱 자세로 세 바퀴 반을 도는 연기를 해 76.50점을 받았다. 만족스럽지 않은 점수였지만 공동 4위를 지켰다.

우하람은 3차 시기에서 힘을 냈다. 풀을 보고 뛰어 턱 자세로 네 바퀴 반을 도는 3.8의 고난도 동작을 소화해 91.20점을 받았고 단독 4위로 나섰다.

그러나 4차 시기에서 실수를 범했다. 턱 자세로 세 바퀴 반을 돌다 입수 자세에서 몸이 크게 기울었다. 4차 시기에서 47.25점에 그친 우하람은 5위로 밀렸다.

5차 시기는 우하람이 준비한 승부수였다. 준결승에서는 난도 3.0의 파이크 동작 두 바퀴 반 회전을 했던 우하람은 결승에서 난도를 3.6으로 높여 턱 자세로 세 바퀴 반을 돌았다.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난도를 높인 덕에 82.80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하람은 마지막 6차 시기에서 트위스트 자세로 출발해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3.9의 연기를 화려하게 펼치며 99.45점을 얻었다. 우하람은 4위로 상승하며 경기를 마쳤다.

한 걸음 차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지만, 세계선수권 3m 스프링보드 개인전 최고 성적(종전 2015년 러시아 카잔 7위)을 거두는 성과가 있었다.

집중하는 우하람
집중하는 우하람(광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대한민국 우하람이 연기 준비를 하고 있다. 2019.7.18 psykims@yna.co.kr

이 종목 우승은 셰쓰이(중국, 545.45점)가 차지했다. 셰쓰이는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이 종목 2연패를 달성했다.

2위는 517.85점을 올린 차오위안(중국)이었다.

잭 로어(영국·504.55점)는 5차 시기까지 압도적인 1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6차 시기에서 '등'으로 입수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해 3위로 밀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22:09 송고

댓글쓰기
핫뉴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1. [인턴액티브] 간호사 채용되고도 9개월째 백수…'웨이팅게일'을 아시나요

  2. [2보] 北 "어제 서해위성발사장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 진행"

  3. 中양제츠, 美폼페이오에 "내정간섭 즉각 중단해야"

  4. '장인·장모 일자리 구해요'…결혼이민자 가족 불법 취업 성행

  5. 北유엔대사도 對美 경고 가세…"비핵화, 협상테이블서 내려져"(종합)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