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송협회 "공영방송 사장 무리한 국회 출석요구 지양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한국방송협회(회장 박정훈 SBS사장)는 공영방송 사장에 대한 무리한 국회 출석 요구는 방송 자유와 독립을 훼손할 수 있다며 지양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양승동 KBS 사장에 대해 지난 15일 방송통신위원회 업무 보고에 출석할 것을 요구했고, KBS가 이에 응하지 않자 오는 19일 열릴 현안 보고에 출석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이는 최근 KBS 1TV 시사 프로그램 '시사기획 창'에서 정부의 태양광 관련 사업을 비판했다가 '외압 논란'이 불거진 일과 관련된 것으로 해석됐다.

방송협회는 이와 관련해 18일 성명을 내고 "방송프로그램과 관련된 특정 사안의 사실 확인을 위해 공영방송 사장을 국회에 출석하게 하는 것은 방송의 자유와 독립을 저해하는 선례가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시사기획 창'에 대한 외압 여부를 두고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해당 방송사업자의 대표자가 국회에 출석하여 형사사건 쟁점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게 되면 이는 어떤 방식으로든 해당 사건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어 더욱 적절하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그러면서 "KBS는 국정감사 피감기관으로서 머지않아 국정감사 출석도 예정된 만큼, 방송의 자유와 독립에 대한 훼손을 초래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방송협회 "공영방송 사장 무리한 국회 출석요구 지양해야" - 1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