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 일부 마을 상수도서 기준치 최고 135배 우라늄 검출

지하수 이용 173곳 중 12곳 우라늄 기준치 초과
천안시청
천안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지역 일부 마을 상수도에서 기준치의 최대 135배나 되는 우라늄이 검출됐다.

18일 천안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수질검사 대상지 173곳 중 12곳의 우라늄 함량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특히 입장면 호당1리의 경우 물 1ℓ에서 우라늄 4.0636㎎이 검출됐다.

이는 기준치(0.03㎎/ℓ)의 135배를 웃도는 양이다.

우라늄이 검출된 곳은 지하수를 수돗물로 사용하는 목천읍과 입장·풍세·병천·성남면 마을들이다.

현재 천안시 상수도 보급률은 95.5%로 대부분 시민이 대청호를 상수원으로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읍·면 지역을 중심으로 173곳이 아직 광역상수도와 소규모 수도시설을 병행 사용하고 있다.

시 맑은물사업소 관계자는 "우라늄이 나온 마을 주민들에게는 수돗물을 음용수로 사용하지 말고 생활용수로만 사용하도록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수돗물 검사항목에 추가된 우라늄이 검출되면 즉시 조치가 가능한 부분에 대하여는 저감시설을 설치하고 일시적인 경우가 많아 계속해서 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1천100여 가구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청양군 정산정수장에서도 올해 1월과 2월 기준치 3배가량의 우라늄이 검출됐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