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월 9일을 '캘리포니아주 한글의 날'로 만들자"

온라인 청원사이트
온라인 청원사이트[사이트 캡처]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LA한인회와 미주한국학교총연합회 등 재미동포 단체들이 한글날인 10월 9일을 '캘리포니아주 한글의 날'로 제정하자는 캘리포니아 주의회 결의안(ACR 109)을 지지하고 나섰다.

LA 한인회는 오는 19일(현지시간)부터가 한인타운 등지에서 한인을 대상으로 청원캠페인을 전개하는 동시에 온라인 지지 서명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청원 사이트(www.ipetitions.com/petition/hangul-day-petition-acr-109)를 방문해 이름과 이메일 등을 써넣은 뒤 서명하면 된다.

미국 내 196개 한국학교 연합체인 미주한국학교총연합회는 소속 학교에 지지 서명을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고, 오는 8월 3일 LA에서 열리는 제20차 교사 학술대회에서 서명을 전개할 예정이다.

샌디에이고 풍물학교도 결의안 지지,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이 학교는 시니어센터를 찾아가 한인 노인들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았고, 주말이면 시온 마켓과 H 마트 등지에서 지지 운동을 펼치고 있다.

최석호, 샤론 퀵 실바, 미겔 산티아고 등 캘리포니아 주 하원의원은 앞서 지난달 27일 결의안을 하원에 발의했다. LA, 샌프란시스코, 오렌지 카운티 등 3곳에 한글 교육기관인 세종학당이 개설돼 있고, 수만 명의 가주 주민이 케이팝, 한국 드라마, 음식, 언어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즐기면서 한글에 깊은 관심을 보인다는 것이 '캘리포니아 한글의 날' 제정 이유다.

'ACR 109'가 주 의회를 통과하면 캘리포니아주는 매년 10월 9일을 '한글의 날'로 기념하게 된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