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뇌물수수 경찰관, 대포폰 13대 사용…조폭 연관성도 수사

검찰, 불법 게임장-경찰관 유착 수사 확대…구속기간 연장
뇌물수수 경찰관, 대포폰 13대 사용…조폭 연관성도 수사 (CG)
뇌물수수 경찰관, 대포폰 13대 사용…조폭 연관성도 수사 (CG)[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불법 게임장 업주에게 단속 정보를 제공하고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된 현직 경찰관이 대포폰을 13대나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 불법 게임장 업주의 동업자가 폭력조직원인 사실을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인천지검 강력부(이계한 부장검사)는 뇌물수수 및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받는 인천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37) 경사의 구속 기간을 연장해 수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검찰의 연장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면서 지난 17일 종료될 예정이던 A 경사의 구속 기간은 오는 27일까지로 10일 더 늘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검찰 수사 단계에서 피의자의 구속 기간은 10일이며 법원의 허가를 받아 추가로 한 차례(최장 10일) 연장할 수 있다.

검찰 수사 결과, A 경사는 평소 대포폰 13대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A 경사가 대포폰을 바꿔가며 불법 게임장 업주에게 단속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A 경사가 불법 게임장 업주에게 제공한 단속 정보 중에는 경찰에 불법 영업 사실을 알린 신고자의 인적사항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단속 정보를 받는 대가로 A 경사에게 뇌물을 건넨 불법 게임장 업주 외 공동 운영자가 1명 더 있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 동업자는 인천지방경찰청이 관리하는 인천지역 모 폭력조직의 조직원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범죄단체 가입·활동 등 혐의로 이미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조만간 이 폭력조직원을 소환해 A 경사의 뇌물수수 사건에 연루됐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A 경사는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경찰 단속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불법 게임장 업주로부터 현금 4천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A 경사는 불법 게임장 단속 업무를 하는 인천지방경찰청 광역풍속수사팀에서 근무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게임장 업주를 만난 사실은 있지만 단속 정보를 제공하거나 뇌물을 받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진행 중인 내용을 밝힐 단계가 아니다"며 "추가 혐의가 있는지, 다른 연루자는 없는지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9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