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 금리 '깜짝' 인하에 국고채 금리 줄줄이 연저점(종합)

증권가 "한은 선제 대응 이례적"…추가 금리 인하론 부상
기준금리 1.5%로 인하
기준금리 1.5%로 인하(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2019.7.18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한국은행이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전격 인하하자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채권값 상승)해 연저점을 새로 썼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5.4bp(1bp=0.01%) 내린 연 1.345%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이달 17일의 연저점(연 1.399%)을 하향 돌파한 것으로, 2016년 10월 14일(연 1.319%) 이후 약 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10년물도 연 1.472%로 7.4bp 하락해 2016년 10월 4일(연 1.455%)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1년물은 연 1.444%로 4.7bp 내렸고 5년물도 연 1.383%로 7.1bp 하락했다. 1년물은 2016년 11월 10일(연 1.426%), 5년물은 2016년 10월 14일(연 1.364%) 이후 가장 낮은 금리다.

20년물, 30년물, 50년물도 각각 7.2bp, 7.4bp, 7.3bp 하락 마감해 연저점을 갈아치웠다.

한은 금리 '깜짝' 인하에 국고채 금리 줄줄이 연저점(종합) - 2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이날 이주열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 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데 따른 것이다.

이번 금리 결정은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시장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실제로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가 동결로 답했고 인하를 전망한 응답률은 30%에 그쳤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은이 주요국 금리 인하를 확인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하한 것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7월 금리 인하를 시사한 데다가 국내 경기 전망이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올해 상반기 재정증권을 사상 최대인 39조원가량 발행했는데, 재정증권은 연내 상환이 원칙인 만큼 하반기로 갈수록 정부의 여력이 축소될 것"이라며 "결국 한은의 어깨가 무거워질 것으로 보이며 경기 부양을 위한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연구원도 "한은이 이례적으로 연준보다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하해) 대응한 점과 수출과 투자 부진에 대한 우려를 드러낸 점을 고려하면 연내 추가 인하가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이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7월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했고 유럽중앙은행(ECB)도 9월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며 "세계 주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완화 기조가 이어지는 것은 한은의 (금리 인하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윤민 교보증권 수석연구원은 "이주열 총재가 기자간담회에서 국내경제 불확실성이 예상보다 클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며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경제보복 등 불확실성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에서 한은이 연내 추가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한은이 당분간 추가로 금리를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구혜영 미래에셋대우[006800] 연구원은 "빠른 대내외적 경기 여건 변화에 실물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금리 인하가 필요했다"고 분석하면서 "그러나 최근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 부동산 가격이 반등한 것을 고려하면 금융 불균형 확대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