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총파업 1만2천여명 참여…전체 조합원 1% 수준(종합)

현대중공업 등 금속노조 중심…민주노총 "간부 포함 5만여명 참여"
민주노총 7.18 총파업 대회
민주노총 7.18 총파업 대회(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가운데)과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총파업 대회에 참가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1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18일 총파업에 1만2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됐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민주노총의 총파업 참여 인원은 50여개 사업장 소속 1만2천여명으로 파악됐다.

민주노총의 전체 조합원이 100만명을 넘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1% 정도에 불과한 규모다.

이번 총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은 대부분 민주노총의 주력 산별노조인 금속노조 소속이다.

총파업에 참여한 대형 사업장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등 조선 업종에 속한다. 조선 업종은 구조조정 등을 둘러싼 노사 간 대립이 계속 진행 중이다.

금속노조에서도 핵심인 현대·기아차 노조는 확대 간부만 동참해 사실상 총파업에 불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노동부의 총파업 참여자 추산은 노동 의무가 있는데도 일을 하지 않은 노동자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노조 전임자, 비번자, 휴가자 등은 제외된다.

민주노총이 정부 정책에 반발해 총파업을 선언하고 강경 투쟁에 나서지만, 실제 총파업 참가자는 예상보다 규모가 작은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노동계 안팎에서는 민주노총이 그만큼 투쟁 동력을 결집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 대회를 열고 있다. 2019.7.18
hihong@yna.co.kr

민주노총이 자체적으로 추산한 이번 총파업 참여 인원은 노동부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확대 간부를 포함해 5만여명이 총파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금속노조 조합원은 103개 사업장 3만7천여명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서 노동 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 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 탄압 분쇄 등 6개 구호를 전면에 내걸었다.

사업장별로 이날 하루 4시간 이상 파업한다는 게 민주노총의 지침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해 전국 11개 지역에서 총파업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는 총파업 참여자뿐 아니라 노조 간부, 비번자, 휴가자 등이 참여했다. 민주노총은 국회 앞 집회에 참여한 인원을 7천여명으로 추산했다.

이는 당초 예상 인원인 5천여명보다 큰 규모다. 민주노총은 "(노동 개악과 같은) 정부와 국회의 행태에 대한 조합원의 분노가 느껴진다"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민주노총 총파업 1만2천여명 참여…전체 조합원 1% 수준(종합) - 4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