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인 출근한 사이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전원 눌러 화재

송고시간2019-07-18 06:50

애완묘.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애완묘.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입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주인이 없는 사이 주방 전기레인지(인덕션) 전원을 누르는 바람에 불이 났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15분께 부산 해운대구 한 원룸에서 A 씨가 키우던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전원을 눌러 그 위에 있던 종이상자와 후드 등이 불에 타다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당시 원룸 창문 틈으로 연기가 나오는 것을 본 이웃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씨가 출근해 집을 비운 상황에서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작동시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이전에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버튼을 눌러 불이 날 뻔한 적이 수차례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