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오늘 총파업 돌입…"5만여명 참가 예상"

이번에도 규모는 작을 듯…국회 앞 포함 전국 곳곳 집회
지난 3일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연설하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지난 3일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연설하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8일 예정대로 총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이날 노동 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 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 탄압 분쇄 등 6개 구호를 내걸고 총파업을 한다.

사업장별로 4시간 이상 파업한다는 게 민주노총의 지침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 5만명 이상의 조합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총파업도 규모가 크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노총의 주력인 금속노조 중심의 파업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금속노조는 지난 11일 5만5천여명의 조합원이 쟁의권을 확보했다고 밝혔으나 실제 총파업에 얼마나 참여할지는 미지수다.

금속노조 중에서도 핵심인 현대차 노조는 사측과 교섭이 끝나지 않아 쟁의권을 확보하지 못해 총파업에는 확대 간부만 참여하기로 했다. 사실상 불참하기로 한 것이다.

금속노조가 쟁의권을 확보했다고 밝힌 산하 노조는 한국지엠지부, 대우조선지회,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등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7일 마무리한 찬반투표에서 파업을 가결했다.

총파업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당초 여의도 집회 규모를 5천명으로 추산했지만 실제로는 더 많은 인원이 모일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이날 고용노동소위원회를 열어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인 만큼 민주노총은 국회 앞 집회에서 노동 개악 저지 목소리를 높일 전망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