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WTO 상계관세 분쟁서 7년 만에 美에 사실상 승소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미국과 시작한 세계무역기구(WTO) 상계관세 분쟁에서 사실상 승소하면서 보복 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근거를 갖게 됐다.

WTO 상소기구는 16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미국이 WTO 규정을 완전히 준수하지 않았으며, WTO 규정을 어긴 관세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중국이 보복 조치를 할 수 있다고 판정했다.

중국은 2012년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태양광 제품, 종이, 철강 등 22개 품목에 반덤핑·반보조금 상계관세를 부당하게 부과해 총 73억 달러(8조6천억원)에 이르는 피해를 봤다며 WTO에 제소했다.

상소기구는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중국의 수출품 가격이 왜곡됐다고 봤으나, 보조금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중국이 정한 가격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미국의 가격 산정 방식을 문제 삼았다.

USTR은 상소기구 판정이 나온 뒤 성명을 통해 "세계은행과 경제협력개발기구의 조사보고서를 비롯한 다른 객관적 증거들을 무시한 결론이다"라고 반발했다.

또 상소기구가 WTO 규범을 약화하고, 중국 국영기업들의 보조금에 맞서려는 노력을 방해한다고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사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이번 판정으로 보복 조치에 나서기로 한다면, 무역 손해 규모를 산정하는 문제로 다시 미국과 법적 분쟁을 벌여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상무부는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장기간 조사 끝에 당시 중국이 집중적으로 투자하던 태양광 제품에 반덤핑·반보조금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은 중국이 국영기업을 통해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상소기구 판정이 나온 직후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추가 구매에 의문을 나타내면서 필요하다면 3천250억 달러(383조원) 규모의 추가 관세를 중국산 상품에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무역담판을 벌인 뒤 중국이 추가 관세 부과 유예를 대가로 미국 농산물을 즉각 대량 구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양국 논의가 필요한 문제라며 구체적인 구매 일정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7 0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