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곡성에서 은어 잡으며 '개미진 여름여행'

곡성에서 은어잡으며 여름여행
곡성에서 은어잡으며 여름여행[전남 곡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곡성=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전남 곡성군은 계절상품인 '곡성 한바퀴, 개미진 여름여행'을 오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매주 토요일 5차례 진행한다.

'곡성 한바퀴'는 2017년부터 곡성군과 주민여행사 '그리곡성'이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공동으로 개발한 계절 여행상품이다.

사계절에 맞춰 '꽃바람 봄여행', '개미진 여름여행', '야무진 가을여행', '코시린 겨울여행' 등을 계절마다 4~6차례 운영하며 현지 가이드가 동행한다.

여름 여행 상품 이름을 감칠맛을 뜻하는 남도 사투리를 붙여 '개미진 여름여행'으로 지었다.

'개미진 여름여행'은 곡성 한바퀴 상품 중에 가장 인기 있는 여행 상품으로 곡성군 목사동면 용암마을에서 현지 주민들과 함께 진행된다.

곡성 대표 별미인 은어를 직접 잡아 구워 먹는 은어잡기 체험과 섬진강 맑은 물에서 직접 채취한 다슬기로 끓인 수제비를 맛보는 등 곡성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체험행사로 구성됐다.

여행비용은 곡성군에서 일부 지원하기 때문에 비교적 저렴한 편으로 성인 3만3천원, 소인 2만9천원 등이다.

선착순으로 회당 30명을 모집한다.

곡성군 관계자는 16일 "8월 24일에는 용암마을의 은어잔치도 열려 예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7/16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