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외무성 "한미'동맹훈련' 하면 북미실무협상에 영향"(종합)

'19-2동맹 연습' 비난 담화 이은 기자문답…北美협상 앞두고 기싸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이 16일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한미군사훈련을 내세워 미국을 압박했다.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와 기자문답 형식을 빌어 연달아 입장을 내고 오는 8월로 예정된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을 비난하면서, '북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대변인은 이날 기자 문답에서 "판문점 조미(북미)수뇌상봉을 계기로 조미 사이의 실무협상이 일정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최근 조미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하여 이러저러한 여론들이 국제적으로 난무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조미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판문점 남북미 회동 이후 대남, 대미 압박 수위를 조절하는 듯했던 북한이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하면서 협상의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기싸움에 돌입한 모양새이다.

북한은 주요 비핵화 협상 국면마다 한반도 역내 한미합동군사훈련이 북한 체제에 대한 위협이라고 주장하며 협상의 지렛대로 연계하는 전략을 펴왔다.

특히 이번 북미 실무협상에서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이 집중 논의되리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만큼 주요 의제 선점을 위한 정지작업의 성격도 있어 보인다.

밑그림 그려진 미래 한미연합사…하반기 운용 검증 (CG)
밑그림 그려진 미래 한미연합사…하반기 운용 검증 (CG)[연합뉴스TV 제공]

직전에 내놓은 담화에서는 '19-2 동맹' 연습이 진행되는 것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약속' 파기라고 지적하면서 "6·12조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위반이며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이라고 비난했다.

담화는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미국의 군 통수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조미수뇌상봉 때에도 우리 외무상과 미 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미국은 판문점 조미수뇌상봉이 있은 때로부터 한 달도 못 되어 최고위급에서 직접 중지하기로 공약한 합동군사연습을 재개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미국이 일방적으로 공약을 이행하지 않음으로써 우리가 미국과 한 공약에 남아있어야 할 명분도 점점 사라져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북미 실무협상팀 카운터파트. 리용호-폼페이오, 김명길-비건 (PG)
북미 실무협상팀 카운터파트. 리용호-폼페이오, 김명길-비건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담화라는 비교적 높은 형식으로 불만을 표출하고 이를 북미 실무협상에까지 연계하는 나름의 '강수'를 두면서도, 그 표현 등에서 상당히 절제해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판문점 회동으로 조성된 협상 재개 분위기 속에서 '대화의 판'을 깨지는 않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오는 8월 한국군 대장 주도로 실시되는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은 군사연습인 '을지프리덤가디언'을 대체하는 것으로, 한국군의 전작권 행사 능력을 평가하는 최초 작전운용능력(IOC)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계획이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6 1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