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윤석열, 검찰개혁 완수 기대"vs 한국 "국민·국회 무시"

송고시간2019-07-16 16:28

바른미래 "역대 최악 불통 대통령", 평화·정의 "국민에게 충성하길"

문 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문 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뒤 서울중앙지검을 빠져나가는 윤 신임 검찰총장. 2019.7.16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보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윤 총장에게 시대적 과제인 검찰 개혁을 완수할 것을 주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음에도 임명을 강행했다며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 신임 검찰총장이 투철한 사명감과 강직함으로 국민의 숙원인 검찰개혁을 완수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역대 누구보다 검찰 총장으로 적합한 후보자가 야당의 반대로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점은 매우 안타깝다"며 "한국당은 사안의 경중을 따지지도 않고 이유도 불문하며 반대를 일삼고 있다. 인사청문회의 취지를 더는 퇴색시키지 말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는 왜하느냐 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국회와 국민 이야기를 듣지 않겠다고 다시 한편 표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생각해보면 야당에 대한 끊임없는 압박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같이 정치 하겠다는 생각보단 궤멸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과 자격 논란으로 사실상 부적격 판정된 인사를 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하는 것이 벌써 열여섯 번째에 달할 정도로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오만과 고집불통 인사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왜 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검찰총장은 인사청문회에서 국민 앞에 대놓고 거짓말을 하고, 대통령은 그런 검찰총장을 위해 대놓고 국회를 무시하는 진풍경이 연출된 것"이라며 "거짓말을 하는 검찰총장의 개혁을 누가 신뢰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검찰총장 임명 강행으로 역대 최악의 '불통 대통령'을 예약했다"며 "자기 도그마에 빠져 '선출된 군주'처럼 행동하는 대통령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을 문 대통령이 깨닫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아집·독선·위선의 정권다운 임명이 아닐 수 없다"며 "'위증까지 감행하며 자기 사람 지키기에 나섰던 윤석열 개인'이 앞으로 '정권의 충실한 조력자'가 될지는 안 봐도 비디오"라고 비난했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은 "윤 신임 검찰총장이 시대적 과제로 떠오른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고 평가하며 환영한다"며 "무엇보다도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의 소신을 믿는 국민들이 많다는 점을 가슴에 새기고 국민에게 충성하는 검찰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윤 총장에게 주어진 가장 큰 과업은 검찰 개혁이고, 검찰 개혁은 촛불을 든 국민들의 명령"이라며 "국민들이 안겨준 기회인 만큼 국민의 뜻에 충실히 복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임기 25일부터 시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