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린 로봇 아닌 사람"…아마존 노동자들 파업

아마존 노동자들 "우린 로봇 아닌 사람"
아마존 노동자들 "우린 로봇 아닌 사람"15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아마존 물류센터 앞에서 아마존 노동자 및 활동가들이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직원들이 근무조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섰다.

아마존 직원들은 아마존의 최대 할인 행사인 '프라임데이'가 시작된 15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소재 물류센터 앞에서 파업 시위를 벌였다고 AFP통신과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파업 주최 측은 성명에서 ▲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일자리 제공 ▲ 동아프리카 인력에 대한 존중과 승진 기회 확대 ▲ 노조를 조직해 근로조건 개선을 옹호할 권리 보호 ▲ 기후변화 같은 중요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조치를 아마존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간 프라임데이 기간 유럽 내 아마존 직원들이 파업한 적은 있으나, 미국 직원들의 파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오후 3시부터 6시간 동안 파업을 진행하면서 "우리는 인간이지 로봇이 아니다", "우리는 일하고 땀 흘린다. 아마존 직원들은 휴식이 필요하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파업에 참여한 사피요 모하메드는 "우리는 프라임데이가 아마존에 큰 행사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아마존 창고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희망을 줄 진정한 변화를 우리가 얼마나 진지하게 원하는지 아마존 임원들이 이해하는 데 이번 파업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파업 참여 인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USA투데이는 이날 오후 5시께 직원 약 75명이 물류센터 밖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고 전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은 아마존 직원들의 파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샌더스 의원은 트위터에 "창고 속 열악한 근로조건에 대항해 파업에 참여한 용감한 아마존 노동자들을 지지한다"면서 "세계 최고의 부자가 소유한 회사에 노동자들을 품위와 존중으로 대해달라고 요구하는 건 지나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독일의 7개 지역에서도 2천명 이상의 아마존 직원들이 프라임데이를 맞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다.

아마존은 매년 자사의 프리미엄 회원인 '프라임' 회원들을 위한 할인 행사인 프라임데이를 진행한다.

이번 프라임데이는 세계 17개국에서 15∼16일 이틀간 진행된다.

JP모건의 더글러스 앤머스 애널리스트는 아마존이 올해 프라임데이 매출이 작년 32억달러보다 증가한 50억 달러(5조8천86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아마존은 성명에서 "우리는 이미 그들이 대의로 내세우는 업계 선도적인 시급 15달러, 수당, 안전한 일터를 직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마존은 "대의를 위해 모인 이러한 단체들이 진정으로 미국 노동자들을 돕길 원한다면 우리는 그들이 연방 최저임금 인상 법안 통과에 에너지를 쏟기를 권한다"며 "시간당 7.25달러는 너무 낮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6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