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1년 상반기까지 모든 중·고교에 탈의실 생긴다

송고시간2019-07-16 12:00

중·고교 35%에 탈의실 없어…여학생 체육활동 활성화 지원도 확대

탈의실
탈의실

게시와 직접적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021년 상반기까지 전국의 모든 중·고등학교에 탈의실이 생긴다.

교육부는 학생 인권과 편의를 보장하기 위해 탈의시설이 없는 학교에 내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탈의시설을 모두 설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중·고등학교 5천690곳 중 현재 1천980곳(34.8%)에 탈의시설이 아예 없다.

중학교 1천59곳(32.3%), 고등학교 921곳(38.2%)에 탈의시설이 없는 상태다.

지역별 편차도 컸다. 경남의 경우 설치율이 99%에 달했으나 경기(53%), 경북(53%), 대전(57%), 전남(57%), 서울(59%) 등은 설치율이 저조했다.

현재 탈의시설이 설치된 학교들도 상당수가 학교 전체에 탈의시설이 1개 있는 등 충분하지 못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보통교부금 교육환경개선비에 탈의시설 항목을 신설하는 등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해 시설 확충에 나서기로 했다.

학교에 공간이 부족해 탈의시설 신설이 어려운 경우에는 복도 등을 활용한 칸막이형 탈의실 등 여러 유형을 검토할 방침이다.

여학생 체육활동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여학생 체육활동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학생 체육활동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학생이 활동할 수 있는 학교 스포츠 클럽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여학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스포츠 종목 개발 및 보급에도 나설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경인고등학교를 방문해 탈의시설 및 여학생 체육활동 활성화 관련 현장 의견을 듣는다.

경인고는 학교 스포츠 클럽을 9개 운영 중이며, 이 중에 3개는 여학생만 가입할 수 있는 축구·농구·배드민턴 클럽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탈의시설은 학교에 1개만 있어서 올해 여름방학 기간에 탈의시설 확대를 계획 중이다.

유 부총리는 "학교 탈의실 확충으로 민감한 청소년기 학생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편안한 체육활동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여학생 체육활동 활성화를 위해서도 다각적인 노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