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2년 선배' 김기동 부산지검장 사의 표명(종합)

송고시간2019-07-16 10:12

"총장 중심으로 어려움 이겨낼 것"…검사장급 이상 7번째 사퇴

김기동 부산지검장
김기동 부산지검장

[연합뉴스 자료]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지명으로 검찰 내 선배 기수들의 사퇴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기동(55·사법연수원 21기) 부산지검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연수원 2년 선배다.

김 지검장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고, 검찰 내부 게시판에도 사직 인사 글을 올렸다.

김 지검장은 "검찰은 인재가 넘쳐나는 유능한 조직이다. 어려움이 많겠지만 검찰총장님을 중심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검찰이 크게 변화해 국민 신뢰를 얻어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박수를 보내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진주가 고향인 김기동 지검장은 1995년 서울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대구지검 의성지청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부산지검 동부지청장,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장, 검찰총장 직속 부패범죄특별수사단장 등을 지냈다.

2013년 부산지검 동부지청장 시절에는 원전 비리수사단을 이끌었다.

김 지검장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산 혜광고·서울대 법대 1년 후배로, 지난해 7월 조 수석과 함께 박종철 열사 부친 박정기 씨 빈소를 찾는 등 둘 사이 인연으로 관심을 끌기도 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연수원 2년 선배인 21기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기는 김 지검장이 처음이다.

앞서 봉욱(54·19기) 대검 차장검사,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 권익환(52·사법연수원 22기) 서울남부지검장 등 기수 차이가 크게 나는 검사장급 이상 간부 6명이 사의를 밝혔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