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어떻게든 선거제 개혁"…이해찬 "소통 부족 유감"(종합)

송고시간2019-07-15 18:17

황교안 만나선 패스트트랙 신경전…"법 어기는 보수, 진짜 보수 아니다"

강기정 수석, 文대통령이 선물한 난 들고 예방…"소통 매개자 돼 달라"

인사말하는 심상정
인사말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오른쪽)가 15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로 이해찬 대표를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7.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역사적인 책임감을 갖고 정치 개혁을 이끌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심 대표는 "사소한 이해관계로 정치개혁의 기회를 놓치게 되면 내년 총선에서 촛불을 부정하는 수구 세력의 부활을 허용하게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심 대표가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으면서 잘 이끌어오셨고 신속처리안건으로 올려놨는데 어떻게 매듭짓느냐가 앞으로 중요한 과제"라며 "특위를 연장하는 과정에서 우리 협상단과 정의당 협상단의 창구와 관련해 소통이 부족했던 게 아닌가 하는 점에 대해선 유감의 뜻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심 대표는 "소통 문제보다 자유한국당이 정개특위 연장을 받아들인 것은 의결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제가 양해한다고 될 일인가. 중요한 건 선거제 개혁을 이번에 어떻게든 이뤄내는 게 저와 국민의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정개특위 위원장을 정했느냐"고 물었고, 이 대표는 "내부적으로 검토해놨다"며 "추경을 먼저 처리하고 하려고 생각하는 데 (한국당이) 아직 동의를 하지 않고 있다. 이를 감안해서 조만간에 발표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황교안-심상정 '대화'
황교안-심상정 '대화'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왼쪽)가 15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당회의실로 황교안 대표를 예방, 대화하고 있다. 2019.7.15 kjhpress@yna.co.kr

심 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국회 파행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심 대표는 "오늘 청와대 회담을 수용한 것은 잘한 것 같다. 여러 국정 현안을 두고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 국회도 좀 그렇게 되면 좋겠다"고 뼈있는 말을 했다.

이에 황 대표는 "나라가 너무 어렵고 경제도 힘들다. 민생대장정을 가보니 중앙에서 느끼는 것과 너무 다르다"며 "국회가 민의의 전당으로 역할을 다할 수 있어야 하는데 최근 불미스러운 점이 있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도 두 대표는 정반대의 말을 주고받았다.

심 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원천 무효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아직도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직격탄'을 날렸고, 황 대표는 "잘못된 건 고쳐야죠. 일단 제대로 되지 아니한 결정이 강행되는 건 옳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심 대표는 "합법적인 입법 절차를 통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것을 존중하고 한국당의 선거제도 개혁안을 갖고 진지하게 논의에 참여해 최종적 합의안이 마련되길 바란다", "법을 어기는 보수, 특권만 누리는 보수는 국민이 진짜 보수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거듭 황 대표를 압박했다.

이에 황 대표는 "우리 국회도 헌법정신에 입각해 운영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수 표가 몰려 있다고 해서 일방적으로 끌고 가고 독주하는 이런 국회는 이제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선거법 등에 관한 논의가 원점에서 다시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맞받아쳤다.

문 대통령 축하 난 받는 심상정 대표
문 대통령 축하 난 받는 심상정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오른쪽)가 15일 오후 국회 당회의실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2019.7.15 toadboy@yna.co.kr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도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들고 심 대표를 예방했다.

강 수석은 "정무수석을 맡은 지 7개월이 되어가는데 국회와 소통한다는 것이 이렇게 힘들까 싶다"며 "길을 좀 열어주고 중간에서 소통의 매개자가 돼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과거 오랜 양당정치의 관행 속에서는 점점 늪으로 빠져들 것 같다. 60년 낡은 양당 정치를 넘어서야 한다"며 "선거제 개혁이 제대로 완수될 수 있게 청와대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강 수석은 "양당이냐, 다당이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민의를 어떻게 잘 수렴할 것인가의 문제인 것 같다. 정의당이 양당 속에 들어오시면 되지 않나"고 했고, 심 대표는 "숫자를 말씀드리는 게 아니다. 이대로의 국회를 가지고는 저는 어떤 개혁도 해나갈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