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교육감, 자사고 학생에게 직접 자사고 취소이유 설명한다

'면담 요구' 학생 청원 답변 기준 충족…"자사고 취소 최종권한 학생에게"
[서울시교육청 학생 청원게시판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 학생 청원게시판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면담을 요구하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학생의 청원이 교육감 답변 기준인 '1천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이에 따라 조 교육감은 자사고 학생들에게 직접 자사고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게 됐다.

15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시교육청 학생 청원게시판에 올라온 조 교육감과 자사고 학생 대표단 면담 요구 청원이 이날 오전 9시 현재 1천100여명의 동의를 받아 교육감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서울시교육청은 '30일 내 학생 1천명 이상이 동의'하는 청원에 교육감이 직접 답변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자사고 학생을 대표한다는 청원자는 "올해 자사고 재지정평가(운영성과평가)는 부당하고 불공평했다"면서 "교육감이 어떤 권리가 있어서 행복하게 공부하는 학생들이 있는 학교를 흔드시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사고 지정취소를 최종결정할 권한은 교육감도, 교육부 장관도 아닌 우리 학생들에게 있다"면서 "(교육감이) 떳떳하다면 자사고 학생 대표단을 만나 달라"고 요구했다.

올해 자사고 운영평가에서 평가대상이었던 서울 자사고 13곳 가운데 8곳(경희·배재·세화·숭문·신일·중앙·이대부고·한대부고)이 재지정 기준점을 밑도는 점수를 받아 지정취소 절차에 들어갔다.

자사고 측은 이번 평가가 자사고 폐지를 위해 짜맞추기식으로 진행됐다며 소송을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반발하고 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5 0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