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정치신인 50%·청년 40%·여성 30% 가산점' 공천룰 검토

비례대표 심사 시 '국민 오디션'…신정치특위, 당 지도부에 공천룰 보고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에서 공천심사 시 정치신인과 청년, 여성·장애인·국가유공자에게 각각 50%, 40%, 30%의 가산점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비례대표 공천심사의 경우 국민 참여 오디션 방식을 도입해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방침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는 최근 공천혁신소위원회 등과 논의 끝에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천룰에 의견을 모으고, 당 지도부에도 해당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정치혁신특위가 검토한 공천룰은 경선 득표율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여성과 청년을 포함한 정치신인의 등용문을 넓히는 데 초점을 맞췄다.

총선 전략 특강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총선 전략 특강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심재철 의원 주최 '내년 총선 필승 전략', 고성국 박사 초청 조찬특강'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6.13 cityboy@yna.co.kr

우선 정치신인에는 50%의 가산점이 부여된다.

정치신인의 경우 당내 경선과 예비 후보를 포함한 각종 선거에 출마하지 않은 사람, 또는 비례대표 후보자 중 당선이 안 된 사람으로 엄격히 정의했다.

장관급 인사나 인사청문회 대상자는 정치신인으로 분류하지 않으며, 조합장 선거 출마 경험이 있을 때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정치신인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현재 만 45세 미만으로 규정된 청년층은 연령에 따라 최대 40%까지 가산점을 줄 방침이다.

여성과 장애인, 국가유공자에게도 30%의 가산점이 주어진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부각한 공이 있거나, 특정 분야의 전문가로 인정될 경우 특별가산 대상자로 분류돼 가산점을 받는다.

비례대표 공천심사도 가칭 '숨은 인재 찾기, 국민 오디션' 방식으로 파격을 꾀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국민배심원단 심사에 국민이 참여하는 오디션 방식을 도입해 투명성과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국민배심원단의 숫자도 50명에서 100명으로 2배로 확대했다.

당 관계자는 "'국민공천'을 키워드로 함으로써 사실상 비례대표 공천에서 당 지도부의 입김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정치특위의 공천룰안은 당 지도부 논의를 거쳐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정치신인과 청년·여성층에 주는 가산점 비율이 더불어민주당(10∼25%)보다 높고 파격적이어서 현역의원의 탈락 비율도 높아질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해당 안이 최종안으로 채택될 경우 당내 반발도 예상된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천에 관해서는 아직 몇가지 안이 논의 중인 단계로,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2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