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서 '송환법 반대' 연일 시위…참여 인원은 줄어

주최 측 추산 10만 명 참여…시위대·경찰 충돌 빚기도
14일 홍콩 샤틴 지역에서 벌어진 송환법안 반대 시위
14일 홍콩 샤틴 지역에서 벌어진 송환법안 반대 시위[AP통신=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안) 반대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지만, 참여 인원은 다소 줄어 시위 열기가 한풀 꺾이는 분위기이다.

1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송환법안에 반대하는 시민 10만여 명(주최 측 추산)은 홍콩 사틴 지역의 사틴운동장에 모여 사틴버스터미널까지 행진을 벌였다.

시민들은 '악법을 철폐하라'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을 벌였으며, 인근 주민들은 이에 지지를 보내기도 했다.

오후 3시 30분께 시작된 이 날 행진은 초반에는 평화롭게 진행됐으나, 오후 5시 넘어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벌어졌다.

일부 시위대는 도로 표지판과 병 등을 경찰에 던졌으며, 경찰은 시위대에 달려들어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기도 했다.

시위대 중 일부는 인근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경찰과 대치했다.

홍콩 당국은 샤틴 시위 현장에 경찰 2천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앞서 전날 중국 보따리상 무역에 반대하는 대규모 행진이 벌어진 셩수이 지역에서도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벌어졌다.

전날 중국 광둥성 선전(深천<土+川>)시와 가까운 홍콩 셩슈이에서 진행된 '셩수이를 되찾자' 행진에는 주최 측 추산 3만 명이 참여했는데, 시위대는 보따리상 무역과 관련된 상점을 지나면서 문을 닫으라고 소리쳤다.

중국 보따리상은 홍콩에서 산 면세품을 중국 본토에 되파는 등의 방식으로 이득을 얻는데, 당국이 이들의 탈세에 눈 감고 있다는 것이 시위대의 주장이었다.

또 보따리상 무역으로 상점 임대료가 오르고 공공 위생이 나빠지는 등 부작용이 있다는 주장도 펼쳤다.

전날 행진이 끝난 직후인 오후 5시부터 셩수이 지하철역 인근에서는 경찰과 시위대 간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홍콩 언론은 경찰들이 다수의 시위대에 둘러싸였다면서, 경찰이 경찰봉을 휘두르고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며 해산하려 했지만, 수적 열세로 후퇴했다고 전했다.

시위대는 경찰들을 둘러싸고 우산 등으로 찔렀고, 경찰 배지를 착용하지 않은 데 대해 항의하며 감정이 격해지기도 했다. 시위 현장을 취재하는 기자가 쇠막대기에 맞아 다치는 일도 발생했다.

이후 폭동진압 경찰이 도착해 시위대를 해산했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 최소 5명 등 15명이 다쳐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은 다음 주 일요일인 21일에도 입법회 부근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퇴진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이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시위가 이어졌고 람 장관이 '송환법이 죽었다'고 선언했지만, 시위대는 법안의 완전한 철회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매주 이어지는 시위에도 불구하고 시위 참여 인원은 다소 줄어드는 분위기이다.

지난달 9일 103만 명, 16일에는 200만 명의 홍콩 시민이 시위에 참여해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지난 2일 입법회 점거 폭력 사태가 발생한 후 7일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23만 명이 참여하고, 이날 시위에 10만 명이 참여하는 등 시위 참여 인원은 갈수록 줄어드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민간인권전선이 21일 주최하는 집회에 얼마나 참여하는지가 홍콩 시위 정국의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치는 시위대
14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치는 시위대AP통신=연합뉴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2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