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러시아 밀월 가속…"핵 항모 건조기술 도입 검토"

러시아, 중국 군부 美 간첩 사건 조사에도 도움 줘
중국 항공모함
중국 항공모함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핵 추진 항공모함 건조를 위해 러시아에서 관련 기술 도입을 검토하고 간첩 사건 조사에서도 공조하는 등 양국의 밀월관계가 가속하고 있다고 홍콩 언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은 랴오닝(遼寧)함과 001A함 등 2척의 항모를 보유하고 있지만, 모두 재래식 디젤 항모이다. 현재 개발 중인 세 번째 항모도 디젤 항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거대한 항공모함을 고속으로 운항하고 함재기를 신속하게 발진시키기 위해서는 강력한 소형 원자로를 탑재한 핵 항모가 필요하지만, 이에 필요한 기술을 아직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중국은 러시아가 과거 핵 추진 항모 건조를 위해 개발한 핵 쇄빙선의 원자로 기술을 전수받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핵 추진 쇄빙선은 북극해의 두껍고 단단한 얼음을 뚫고 나가야 하므로 강력한 소형 원자로를 요구하는데, 구소련은 지난 50년대부터 이를 개발하면서 관련 기술을 축적했다.

구소련은 1988년 첫 핵 항모 건조에 착수하기 전 5척의 핵 항모 쇄빙선을 건조하면서 축적한 기술을 핵 항모에 응용하려고 했으나, 1991년 구소련이 붕괴하면서 핵 항모 개발은 무위로 돌아갔다.

베이징의 군사전문가 저우천밍(周晨鳴)은 "중국은 육상 원자로 개발 경험이 많고 군함 건조 능력도 강하지만, 핵 항모 원자로에 필요한 '소형화'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며 "이 기술은 러시아에서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핵공업그룹(CNNC)은 지난해 6월 부유식 모듈형 원자로를 동력원으로 하는 핵 쇄빙선을 발주했는데, 이는 러시아의 핵 쇄빙선 원자로 기술을 배워 핵 항모 건조에 활용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이 발주한 핵 쇄빙선은 길이 152m, 폭 30m 크기의 배수량 3만t급 핵 추진 선박이다.

중국은 핵 잠수함을 보유하고 있지만, 핵 잠수함의 원자로는 항모를 운항시킬 힘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의 최초이자 유일한 핵 추진 항모인 샤를 드골 함은 설계 당시 비용을 줄이기 위해 핵 잠수함에 사용되는 가압수형 원자로 2기를 주 추진 시스템으로 사용했다.

하지만 엔진 동력이 부족해 최고속도가 27노트에 불과했고, 결국 '세계에서 가장 느린 항모'라는 오명을 안게 됐다. 항모는 최소 30노트 이상의 속도를 내야 전투기 발진에 필요한 맞바람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우천밍은 "러시아는 기술은 있지만 돈이 없고, 중국은 돈은 있지만 기술이 없다"며 "중국은 러시아와 협력으로 핵 추진 항공모함을 건조하는 데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는 중국 군부 내 미국 간첩 사건 조사에도 도움을 줬다고 홍콩 명보는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최고 지휘부인 중앙군사위원회 첸웨이핑(錢衛平) 장비개발부 부부장이 간첩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데, 여기에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한 것이 러시아인 것으로 전해졌다.

첸웨이핑은 중국의 두 번째 달탐사위성 창어(嫦娥) 2호의 총설계사를 맡는 등 항공우주 분야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다.

명보에 따르면 그의 아들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포섭돼 중국군 장비와 유인 우주개발 등과 관련된 정보를 미국 측에 넘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두 사람 모두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명보는 "러시아가 방첩 정보까지 중국과 공유한 것은 드문 일로서, 이는 최근 양국 관계가 격상된 것에 따른 러시아의 '성의' 표시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달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양국 관계를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인 '신시대 전면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