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해양안보 정보 통합관리 새 기구 만든다

군사영역 외 해양 감시·안보 정보 관장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해양안보와 관련한 각종 정보를 종합적으로 관장하는 새로운 조직의 설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오는 2021년을 목표로 유관기관별로 흩어진 해양 감시 정보를 도맡아 처리하는 새 기구의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총리 직속의 내각부나 내각관방에 두게 될 이 조직은 방위성과 해상보안청, 수산청, 경찰, 세관, 출입국관리기관 등 모든 관계부처가 수집하는 군사영역 외의 해양 안보 관련 정보를 다룰 전망이다.

괴선박 동향, 외국어선 불법 조업, 마약·총기 밀수, 해상을 통한 난민 입국, 해상 폐기물 투기, 해일 같은 자연재해 등 해상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위협 정보를 통합해 신속히 대처하는 것이 이 조직의 목표다.

새 조직은 외국 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면서 해양 감시 분야의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창구 역할도 맡게 된다.

요미우리는 해양 위협 정보 수집의 일원화는 위협을 신속하게 감지하고 테러와 해상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며, 외국 군함·선박의 영해 침범 등 군사적 위협이나 이에 준하는 위협은 지금처럼 자위대와 해상보안청이 정보 수집과 처리를 관장한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5월 확정한 해양기본계획에서 해양 관련 상황을 효과적으로 파악하는 능력을 강화하기로 했었다.

요미우리는 새 조직은 이 계획을 구체화하는 것이라며 미국과 싱가포르가 운영하는 해양위협 정보 일원화 조직을 참고해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내각부 홈페이지 [캡처]
일본 내각부 홈페이지 [캡처]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