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근무중 숨진 포스코 직원 온몸 외상…경찰, 원인조사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찰이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근무 중 숨진 직원 사망 원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는 포스코 직원 A(59)씨를 1차 부검한 결과 목, 가슴, 골반, 다리 등 온몸의 뼈가 부서진 다발성 손상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그러나 이 손상이 무엇 때문에 발생했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추락이나 기계 압착, 교통사고 등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다.

다만 사고 당시 비가 내려 정확한 사망 원인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정년퇴직을 2개월 앞둔 A씨는 이달 11일 포항제철소 코크스 원료 보관시설에서 쓰러진 채 동료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촬영 손대성]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