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참의원 선거 여야 지역구 후보 지지율 동반 상승

부동층 감소 영향…비례대표 지지율은 여당 상승, 제1야당 하락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오는 21일 열리는 일본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집권 자민당에 대한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교도통신이 지난 12~13일 전국의 유권자 1천2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선거구(지역구) 투표에서 여당 후보에게 표를 주겠다는 응답이 32.2%로 직전 조사(6월 26~27일) 때보다 0.9%포인트 올랐다.

또 야당 후보를 뽑겠다고 한 응답도 21.8%로 1.5%포인트 높아졌다.

여야 후보 지지율이 함께 오른 것은 선거운동이 본격화하면서 부동층이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비례대표(전국구) 후보의 지지 정당을 묻는 항목에선 자민당을 꼽은 응답률이 28.8%에서 31.0%로 2.2%포인트 높아졌다.

자민당과 연립정권을 이루는 공명당을 찍겠다는 답변은 5.6%로 변화가 없었으나 개헌 지지 세력으로 분류되는 일본유신회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4.4%로 1.2%포인트 상승했다.

반면에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에 표를 주겠다는 응답률은 7.2%를 기록해 직전 조사 때보다 1.8%포인트 떨어졌다.

자민당 총재인 아베 신조 총리 등 일본 여야 대표들이 지난 3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 총재인 아베 신조 총리 등 일본 여야 대표들이 지난 3일 일본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3년마다 치러지는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는 6년 임기가 만료되는 의원 절반을 교체한다.

지난해 선거법 개정에 따른 의석 조정으로 참의원 정원이 248석으로 6석 늘면서 이번에는 직전 선거 때보다 3석 많은 124석을 뽑는다.

이 가운데 선거구 선출이 74석, 비례대표 선출이 50석이다.

이번 선거의 최대 관심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공명당, 일본유신회 등 다른 개헌 지지 정파와 함께 참의원에서도 개헌 발의가 가능한 3분의 2(164석) 이상 의석을 유지할 수 있을지다.

현재 자민, 공명, 일본유신회, 무소속 등 개헌에 우호적인 기존(비개선) 참의원 의원 수가 78명이어서 이 기준을 충족하려면 124석 가운데 70% 수준인 86석 이상을 얻어야 하므로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하원 격인 중의원은 현재 개헌 지지파 의원이 3분 2를 넘는 상태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 집권기에 자위대를 명기하는 헌법 개정에 찬성하는지를 묻는 항목에선 반대한다는 응답률이 직전 조사 때보다 1.3%포인트 증가한 51.4%를 기록했다.

한편 아베 내각 지지율은 46.5%로 1.1%포인트 떨어졌지만 아베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해 '평가한다'는 답변이 59.8%로 직전 조사 때보다 7.5%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별다른 배경 설명을 하지 않았지만, 징용 배상 문제를 놓고 갈등하는 한국을 겨냥한 수출규제 조치가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