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세계수영] 대회 마스코트 '수리·달이' 인기몰이

기념품 판매소, 대회 이틀 만에 인형 2만1천세트 판매
남부대 정문 앞 기념품 판매소.
남부대 정문 앞 기념품 판매소.[광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공식 마스코트인 '수리·달이'가 대회의 또 다른 주인공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수리·달이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인 광주무등산국립공원의 깃대종이자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지정된 멸종위기종 수달을 형상화한 것이다.

이름은 '수영의 달인'이라는 뜻과 함께 '모든 일이 술술달달 잘 풀려라'라는 행운의 의미도 담고 있다.

이런 수리·달이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13일 기준 기념품 판매소 9곳의 관련 기념품 판매율은 3천% 이상 급증했다.

수리·달이 인형 세트는 총 3만1천세트를 제작했는데, 대회 이틀 만에 67%인 2만1천세트가 팔렸다.

판매 1위 상품은 수리·달이 인형이고 열쇠고리, 마그네틱, 텀블러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경기장 주변과 KTX송정역 등 26곳에 설치된 수리·달이 조형물은 세계수영대회 포토존으로 광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속초에서 수영대회를 관람하러 온 이윤철(53) 교수는 "세계적인 수영대회를 직접 관람하며 휴가를 보내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며 "수리·달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도 많이 보이고, 귀엽고 친근한 이미지 덕분에 특히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더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대회 홍보를 위해 지난달 4일 무료로 배포했던 수리·달이 이모티콘은 배포 18시간 만에 7만1천455건 전량을 소진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얻기도 했다.

대회 기념품 공식 후원사인 제일F&S 관계자는 "지역 특산품을 포함해 판매 중인 기념품은 총 70여종으로 수리·달이 관련 기념품이 전체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대회가 시작하면서 인형 세트 단체주문도 크게 늘어 곧 완판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