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국 '아기 듀공' 폭발적 인기에 하루 관람객 수 제한키로

페북 중계 불구 "직접 보고 싶다" 관광객들 발걸음 이어져
보호구역 관계자에게 안겨있는 '아기 듀공' 마리암
보호구역 관계자에게 안겨있는 '아기 듀공' 마리암[AFP=연합뉴스](Sirachai ARUNRUGSTICHAI 제공)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사람에게 안겨있거나 사람이 주는 우유를 먹는 모습 등으로 태국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아기 듀공'의 폭발적 인기가 식지 않으면서 일일 관람객 수 제한 조치까지 취해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14일 더 네이션에 따르면 생후 7개월 된 암컷 듀공 마리암이 언론과 SNS 등에서 유명세를 치르면서 태국인들은 물론 많은 해외 관광객들까지도 남부 뜨랑주 깐땅 지역의 코 리봉에 있는 듀공 보호구역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암은 지난 4월 말 남부 끄라비 지역에서 어미와 떨어진 채 있다가 마을 주민들에 의해 발견된 뒤 해양전문가의 보살핌을 받는 과정에서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SNS를 통해 공유되면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듀공이 멸종 위기 해양 포유류로 태국 수역에서도 개체 수가 300마리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마리암은 해양 보존 및 멸종위기종에 대한 대중의 경각심을 일깨우는 상징적 존재가 됐다.

보호구역 관계자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아기 듀공' 마리암
보호구역 관계자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아기 듀공' 마리암[AFP=연합뉴스] (Sirachai ARUNRUGSTICHAI 제공)

관심이 커지자 태국 당국도 보호구역 주변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마리암이 어떻게 보살핌을 받고 있는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했지만, 많은 이들이 직접 자신들의 눈으로 마리암을 보고 싶다며 보호구역을 계속해서 찾는 상황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결국 해양연안자원국(DMCR) 관계자들은 최근 회의를 열어 보호구역에 입장할 수 있는 관람객 수를 하루 30명으로 제한했다.

또 단체 관광객들의 경우, 사전에 도착 여부를 통보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이 지역 리조트 관계자나 택시 기사들을 통해 관광객들이 듀공 보호구역을 찾을 때는 시끄럽게 하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해양연안자원국 관계자는 마리암의 몸무게가 2kg이 늘어 32kg이 되면서 우유 먹이는 시간도 오후 10시까지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보호구역 관계자가 주는 해초를 먹고 있는 '아기 듀공' 마리암
보호구역 관계자가 주는 해초를 먹고 있는 '아기 듀공' 마리암[AP=연합뉴스](Sirachai Arunrugstichai 제공)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