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세계수영- 조은비·문나윤, 여자 10m 싱크로 12위로 결승 진출

조은비·문나윤 멋진 연기
조은비·문나윤 멋진 연기(광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예선에서 대한민국 조은비(왼쪽)와 문나윤이 연기하고 있다. 2019.7.14 psykims@yna.co.kr

(광주=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조은비(24·인천시청)와 문나윤(22·제주도청)이 다이빙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조은비·문나윤 조는 14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수영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56.86점으로 12위에 올랐다.

예선에는 14개 국가가 참가했고, 상위 12개 팀이 결승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조은비와 문나윤은 마지막 티켓을 잡았다.

14번째로 연기한 조은비·문나윤 조는 의무적으로 소화하는 난도 2.0의 1차 시기에서 앞으로 뛰어들어 몸을 눕듯이 뒤집는 리버스 자세로 시작해 양다리를 두 팔로 잡는 파이크 동작으로 반 바퀴를 도는 연기를 펼쳤다. 호흡도 잘 맞았고 입수 동작도 무난해 41.40점을 받았다. 1차 시기 순위는 공동 2위였다.

하지만 조은비와 문나윤은 2차 시기에서 트위스트 동작을 하다 실수를 범해 41.40점만 얻었다. 중간 순위는 9위로 떨어졌다.

조은비·문나윤 조는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돈 3차 시기에서도 52.92점에 그쳐 10위로 더 내려갔다.

그러나 결승 진출권은 손에 넣었다.

조은비·문나윤 조는 4, 5차 시기에서 무난한 연기로 '결승 진출을 위한 방어선'인 12위를 지키며 결승행에 성공했다.

결승을 향해 점프
결승을 향해 점프(광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예선에서 대한민국 조은비와 문나윤이 연기하고 있다. 2019.7.14 psykims@yna.co.kr

조은비와 문나윤은 6일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린 2019 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 10m 싱크나이즈드 플랫폼 경기에서 동메달을 땄다.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체력적인 부담을 각오하며 '경험'을 얻는 데 주력했다.

7월에만 두 번(하계유니버시아드, 세계선수권 예선)의 굵직굵직한 국제대회에서 호흡을 맞춘 조은비·문나윤은 14일 오후 8시 40분에 시작하는 결승에서 다시 한번 같은 동작을 연기한다.

이 종목 예선에서는 뤼웨이·장자치(중국) 조가 317.82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298.11점의 메건 벤페이토·켈리 매케이(캐나다)였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