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당국, '트럼프 무능' 英대사 문건 유출 용의자 신원 확인"

'선데이 타임스' 보도…외국 해킹은 아닌 듯
킴 대럭 전 주미영국대사(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킴 대럭 전 주미영국대사(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미국과 영국의 외교 갈등을 촉발한 킴 대럭 전 주미영국대사의 보고 문건 유출 사건을 조사 중인 영국 당국이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선데이 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소식통은 "(이번 유출 사건은) 과거 데이터 파일에 접근할 수 있는 자의 소행"이라며 "그들은 파일에 접근했고 다양한 자료를 차지했다"고 선데이 타임스에 밝혔다.

그러면서 "그건 꽤 막돼먹었다(crude)"며 "법정에서 다뤄야 할 사건"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건 초기 제기됐던 외국의 해킹 가능성은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메모 유출 사건이 발생하자 영국의 대테러경찰은 지난 12일 수사에 착수했으며, 정부통신본부(GCHQ)의 정보 담당 관리들도 참여해 이메일과 통신 기록을 샅샅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일간 '데일리 메일'의 일요판 '메일 온 선데이'는 대럭 전 대사가 재직 중이던 지난해 5월 작성한 메모를 추가 폭로했다.

메모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로 '개인적 이유'로 이란 핵 협정을 일방적으로 탈퇴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는 해당 협정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합의한 것이기 때문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대테러경찰의 최고위 관리는 유출 문건의 추가 보도는 공직자 비밀 엄수법(Official Secrets Act)에 위반된다며 언론에 경고했다.

앞서 대럭 전 대사가 트럼프 행정부를 '서툴다' '무능하다' '불안정하다'며 혹평한 메모가 유출되자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사임을 압박하는 등 양국 간 갈등이 빚어졌고, 결국 대럭 전 대사는 지난 10일 사임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08: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