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은퇴는 국내에서, 그리고 한화에서 해야죠"

선배 이범호 향해 "더 뛸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쉽다"
역투하는 류현진
역투하는 류현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스턴=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제2의 인생을 펼칠 야구 선배 이범호(38·KIA 타이거즈)를 향해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1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방문경기를 앞두고 만난 류현진은 전날 은퇴식을 치른 이범호를 화제에 올렸다.

류현진은 KBO 리그 한화 이글스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이범호에 대해 "처음 봤을 때부터 대선배였고, 팀의 중심에 있는 선배였다"며 "그런데도 후배인 제게 잘해주셨다"고 돌아봤다.

그는 "남들은 은퇴하는 게 축하할 일이라고 하는데, 저는 아쉽다. 좀 더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더욱더 아쉬운 것 같다"며 "준비 중인 일도 잘 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범호가 미국프로야구 지도자 연수를 준비 중이라는 소식을 전해 들은 류현진은 "(미국에서) 보면 좋을 것 같다"고 반색했다.

2000년에 한화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이범호는 2010년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부터 KIA에서 뛰었다.

이범호는 류현진과는 처음에는 팀 선후배로, 둥지를 옮긴 2011년부터 류현진이 KBO 리그에서 뛰었던 마지막 해인 2012년까지는 적으로 만났다.

류현진은 적으로 만난 선배 이범호에 대해 "장타력에다 콘택트 능력이 뛰어나서 경계대상이었다"며 "어려운 타자인 건 틀림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범호는 2011∼2012년 2년 동안 류현진을 상대로 7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표본 자체가 적고, 2012년에는 이범호가 42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하는 등 부상에 시달린 시기였다.

류현진과 이범호
류현진과 이범호(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2009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의 영웅 한화 이범호, 류현진이 30일 대전 서대전네거리에서 으능정이거리까지 카퍼레이드를 하며 앞서가는 김태균을 가리키며 환하게 웃고 있다.2009.3.30.

류현진에게 이범호의 은퇴식을 계기로 그가 그리는 은퇴 그림을 묻자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한국에서 은퇴해야죠"라며 선수 생활 마지막은 한국에서 보내고 싶다는 뜻을 드러냈다.

그는 '은퇴할 국내 팀은 그러면 친정팀인 한화인가'라는 질문에 "그럼요. 한화에서 해야죠"라고 뻔한 질문을 한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요즘도 (한화 소속 투수인) (장)민재, (이)태양이와는 카톡을 자주 한다"며 "한화 경기는 이긴 경기만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본다"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그런데 한화 엔트리에는 모르는 선수가 많아졌다"면서 "3분의 1은 모르겠더라"고 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0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