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지만, 복귀전서 2타수 무안타 2삼진…7회 대타 교체

탬파베이 최지만
탬파베이 최지만[AP=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스턴=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의 왼손 타자 최지만(28)이 복귀전에서 무안타에 그친 뒤 교체됐다.

최지만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4일 왼쪽 발목 염좌 증세를 보여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최지만은 열흘을 채우자마자 바로 복귀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최지만은 이날 두 타석에서 모두 삼진을 당했다.

3회 초 선두타자로 나와 볼티모어 우완 선발 에런 브룩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지만은 5회 초에도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역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최지만은 팀이 1-0으로 앞선 7회 초 무사 1, 2루에서 볼티모어가 투수를 좌완 리처드 블레이어로 바꾸자 우타 대타 아비사일 가르시아와 교체됐다.

최지만은 2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복귀전을 마감했다. 시즌 타율은 0.266에서 0.263(243타수 64안타)으로 다소 내려갔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0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