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남부 상륙' 허리케인 배리, 위력 약화…'물폭탄' 비상 여전(종합)

1등급 허리케인→열대성 폭풍…'카트리나 악몽' 뉴올리언스 비껴갈 듯
루이지애나·미시시피 등 수백만명 폭우 영향권…멕시코만 정유시설도 타격
허리케인 '배리'가 강타한 루이지애나 해안도시 모건시티
허리케인 '배리'가 강타한 루이지애나 해안도시 모건시티[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멕시코만(灣)에서 발달한 올해 첫 허리케인급 폭풍 '배리'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에 상륙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열대성 폭풍 배리는 오전 11시 기준 최대풍속 시속 75마일(120㎞)을 기록하면서 1등급 허리케인급으로 발달했다가, 해안에 상륙하면서 다시 열대성 폭풍으로 위력이 줄었다.

오후 2시 기준으로는 최대풍속 시속 70마일(113km)을 기록하고 있다.

열대성 폭풍의 풍속이 시속 74마일을 넘어서면 허리케인으로 분류된다. 오는 14일에는 열대성 저기압으로 한단계 더 위력을 줄일 것으로 보인다.

허리케인센터는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엄청난 강우와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면서 "멕시코만 해안지대에 폭넓게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상륙한 지역은 멕시코만 해안지역 인트라코스탈 시티로, 루이지애나 최대도시 뉴올리언스에서는 서쪽으로 165마일(265km) 떨어진 곳이다.

배리는 시간당 6마일의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허리케인센터는 전했다.

예상 경로를 감안하면 뉴올리언스를 강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도시 전역의 80%가 침수하면서 주민 1천500여 명이 숨졌던 뉴올리언스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20~25피트(6~7.5m)의 제방 시스템을 갖춘 상태다.

뉴올리언스를 관통하는 미시시피강 수위는 다음 주 초에는 17.1피트(5.2m)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열대성 폭풍 '배리' 예상 경로
열대성 폭풍 '배리' 예상 경로[CNN방송 홈페이지 캡처]

다행히 폭풍의 위력은 약화했지만, 상당량의 '물폭탄'이 예상되면서 긴장감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루이지애나 중서부 지역부터 미시시피, 아칸소, 미주리까지 중남부 일대가 폭우의 영향권에 들면서 수백만 명이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주말 루이지애나 일대에만 10~20인치(250~500mm)의 폭우가 예보됐다. 일부 지역에는 강우량이 25인치(630mm)를 웃돌 수 있다.

존 벨 에드워드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모두가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에는 주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뉴올리언스의 공항은 폐쇄됐다.

주민들이 모두 대피한 해안 도시들은 거의 텅 빈 상태가 됐다.

루이지애나 주방위군 3천명이 배치돼 방재 및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주 방위군은 루이지애나 남부해안 지역에서 10여명을 구조했다.

해안지역의 도로 곳곳이 침수됐고, 약 7만 가구의 전력 공급이 끊겼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시시피에서도 3천여 가구가 단전 피해를 당했다.

인접한 유전지대의 설비들도 타격을 입고 있다.

미 당국은 130만 배럴의 원유생산량이 일시적으로 줄어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멕시코만 하루 원유생산량의 약 70%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멕시코만의 천연가스 생산량도 전체의 56%에 해당하는 하루 15억 큐빅피트 감소할 것으로 당국은 추정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0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