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콜롬비아 대통령 면담…"4차산업혁명 협력"

콜롬비아 제2 도시 메데인과 우호협력 협약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만난 박원순 시장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만난 박원순 시장(메데인<콜롬비아>=연합뉴스) 중남미를 순방중인 박원순 시장은 12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면담하고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지속가능한 스마트교통 등에 대한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마르케스 대통령은 K팝에 큰 관심을 표명하고 5G 자율주행을 비롯한 4차 산업혁명 기술교류 협력강화를 희망했다. 2019.7.12 [서울시 제공]

(메데인<콜롬비아>=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콜롬비아 대통령과 만나 교류·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 시장은 12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이반 두케 대통령과 면담하고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교통관리 시스템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콜롬비아가 (중남미에서) 유일하게 한국전에 참전해준 덕분에 한국 경제가 발전할 수 있었다"며 "4차산업혁명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했으면 좋겠다. 올해 10월 중 (한국을) 방문하신다고 들었는데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모시고 싶다"고 말했다.

두케 대통령은 "꼭 한국에 가서 관계를 강화하고 싶다"며 "한국과 콜롬비아 직항을 만들고 싶고 한국의 콜롬비아 관광과 투자를 확대했으면 좋겠다. 보고타의 주요 사업인 메트로(지하철) 사업에도 한국 기업의 참여를 바란다"고 답했다.

또 "한국전에 참전했던 콜롬비아인이 한국인을 양자로 입양했는데 그 양자가 지난달 78세를 일기로 돌아가셨다"며 "한국과 콜롬비아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다. 이는 영화로 제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말씀대로 이번에 멕시코시티까지 직항을 이용했는데 훨씬 편했고 관광객도 많아진 것 같다. 한국 기업의 콜롬비아 투자도 힘이 닿는 한 돕겠다"고 약속했다.

두케 대통령은 "아들이 셋인데 K팝을 매우 좋아한다. K팝은 아주 발전적인 산업의 아이콘"이라며 한국의 대중음악에 관해서도 관심을 표했다.

콜롬비아 메데인 시장과 만난 박원순 시장
콜롬비아 메데인 시장과 만난 박원순 시장(메데인<콜롬비아>=연합뉴스) 중남미를 순방중인 박원순 시장은 12일(현지시간) '2019 세계도시정상회의 시장포럼'이 열리고 있는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페데리코 구티에레스 메데인 시장과 만나 우호도시의 물꼬를 트는 '서울-메데인 간 우호협력 결연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박 시장은 이날 메데인 농민들의 삶을 표현하는 가방을 선물 받았다. 2019.7.12 [서울시 제공]

박 시장은 대통령 면담에 앞서 이날 오전 페데리코 구티에레스 메데인 시장과 만나 '서울-메데인 간 우호 협력 결연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메데인은 수도 보고타에 이은 콜롬비아 제2의 도시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2013년 '올해의 혁신도시'로 선정한 바 있다.

메데인과 서울은 '도시행정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각 2016, 2018년 수상했다.

박 시장은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제정한 국가인 싱가포르의 로런스 웡 국가개발부 장관, 오만의 모신 빈 모하메드 알 셰이크 무스카트 시장 등과도 면담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3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