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카운터파트 만난 김현종 "호르무즈 파병 요청 없었다"(종합)

쿠퍼먼 NSC부보좌관 면담…"亞방문 美동아태차관보와 한미일 3자 회담 안할 듯"
'호르무즈, 지역정세 일반적 의견교환…美측 답도 일반적·파병논의 전무' 강조
이달 북미실무협상 재개에 "좀 두고봐야"…日과 직접협상 의향엔 "항상 준비돼"
백악관 카운터파트 면담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백악관 카운터파트 면담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워싱턴=연합뉴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국측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2. nari@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2일(현지시간) 미국측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과의 면담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쿠퍼먼 부보좌관과 1시간 정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이 있었는지 질문을 받자 "그런 얘기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어떤 계획과 전략을 갖고 있는지 제가 먼저 물어본 것"이라면서 어떤 답변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김 차장 측에서는 취재진과 문답이 끝난 뒤 '호르무즈는 지역정세 논의 차원에서 일반적 의견 교환이었고 미측 답도 일반적이었다. 파병논의도 전무했다'는 내용을 추가로 알려왔다.

김 차장은 "미중관계, 그리고 호르무즈 해협에서 일어나는 일들, 한일 간의 (문제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고 (쿠퍼먼 부보좌관이) 이해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비롯된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해 21일까지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의 아시아 방문 기간 중 한미일 고위급 협의가 열릴 가능성은 낮게 봤다.

그는 "스틸웰 차관보가 아시아를 방문해 (3자 회담을) 추진할 수도 있었는데 일본이 소극적으로 나오니까 안할 가능성이 더 높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백악관 카운터파트 면담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백악관 카운터파트 면담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워싱턴=연합뉴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국측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2. nari@yna.co.kr

내달 1∼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한미일 3자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거기까지는 제가 생각해 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가 '지금은 미 정부가 한일관계를 중재하거나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쿠퍼먼 부보좌관과의 면담에서는) 그런 얘긴 안나왔다"고 했다.

김 차장은 직접 일본과의 협상에 나설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저는 항상 준비돼 있다"면서 일본이 대화에 준비되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10일부터 백악관과 미 행정부, 상·하원 인사를 두루 만난 김 차장은 "미국측에서는 동맹국 두 나라(한일)가 이 문제를 빨리 합의를 보고 다른 도전적 이슈가 많이 있는데 건설적인 방향으로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표명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피해가 미국 기업에도 미칠 수 있다는 데 대해 미국에서도 우려가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 차장은 이달 중순으로 전망됐던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면서 "(미국이) 북한에서 답이 오는 걸 기다리고 있는 것이겠죠"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북미) 협상을 어떻게 해서 진전시킬 수 있는지 논의했고 쿠퍼먼 부보좌관과 커뮤니케이션 라인을 열어놓고 자주 통화하고 대화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10일 워싱턴DC에 도착한 김 차장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쿠퍼먼 부보좌관 등과 연쇄 면담하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는 한편 북미 실무협상과 한미 현안 등을 논의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3 0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