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리스 美대사 "지금은 미국이 한일관계 중재·개입할 때 아냐"

윤상현 외통위원장 면담…해리스 "두 나라가 해결책 모색해야"
尹 "한일관계 악화는 美 국익에도 반해, 美 역할 희망 전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12일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 무역 갈등과 관련해 "지금은 미국 정부가 한일관계를 중재하거나 개입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윤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금은 미국이 두 나라 관계에 개입할 때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한 뒤 "한국과 일본은 모두 성숙한 국가인 만큼 각자 정부면 정부, 의회면 의회, 비즈니스면 비즈니스 차원에서 해결책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해리스 대사에게 '한일관계가 악화하는 것은 동북아시아의 안보와 평화, 경제 발전에 좋지 않고 미국의 국익에도 반한다'고 말했다"며 "여야 모든 의원이 미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원한다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이해를 표명했다고 하는데 이는 외교적 멘트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2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