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스로 일반고 전환 나서는 자사고들…"학생모집 어려워"

'신입생 미달' 군산중앙고·남성고·경일여고 일반고 전환 신청
2010년 자사고 도입 후 14곳 자발적 전환…"앞으로 더 늘어날 듯"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자율형사립고(자사고)를 두고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자사고 지위를 스스로 포기하는 학교들이 나오고 있다.

14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전북 군산시 군산중앙고와 익산시 남성고, 대구 경일여고가 관할 교육청에 일반고 전환을 신청했다.

이들 학교는 모두 내년 재지정평가(운영성과평가) 대상으로, 학생 충원에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자사고는 학교·교육과정 운영의 자율성을 비교적 폭넓게 보장받는 대신 정부 재정지원을 받지 않는다. 이 때문에 학생충원이 제대로 안 되면 '수입'이 줄어 학교운영이 어려워진다.

군산중앙고는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가운데 지역경제마저 어려워지면서 학생모집에 큰 어려움을 겪어오다 일반고 전환을 결정했다. 군산중앙고의 2019학년도 신입생 입학경쟁률은 0.62대 1(280명 모집에 174명 지원)에 그쳤다.

익산 남성고는 학령인구 감소에 더해 내년 운영성과평가에서 자사고로 재지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일반고 전환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고 역시 올해 신입생 350명을 뽑는데 220명만 원서를 내 경쟁률이 0.63대 1에 그쳤다.

경일여고도 올해 신입생 입학경쟁률이 0.34대 1(280명 모집에 94명 지원)을 기록하는 등 학생모집에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자사고가 처음 등장한 2010년 이후 스스로 일반고로 돌아간 학교는 이번에 신청한 3개 학교를 포함해 모두 14개교다.

2012년과 2013년에는 각각 서울 동양고와 용문고가 학교 측 신청으로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됐다.

다만 두 학교는 자사고였던 기간이 각 1년과 2년으로 짧고 그사이 학생충원도 제대로 되지 않아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됐다기보다는 제대로 자사고로 운영된 적이 없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는 시각도 있다.

2013년에는 광주 보문고도 신청을 거쳐 일반고가 됐다. 이어 2014년에는 부산 동래여고, 2015년 광주 숭덕고, 2016년 서울 우신고와 대전 서대전여고, 지난해에는 광주 송원고와 대구 경신고, 울산 성신고 등이 자발적으로 일반고로 복귀했다.

가장 최근 사례는 서울 대성고다.

대성고는 지난해 신청을 통해 일반고로 전환돼 올해부터 일반고로 학생을 배정받았다.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국정과제로 정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자발적 일반고 전환이었다.

대성고 역시 2018학년도 신입생 350명을 모집하는데 250명만 지원(경쟁률 0.71대 1)하는 등 학생 충원의 어려움으로 일반고 전환을 택했다.

교육계는 앞으로 자발적으로 일반고 전환에 나서는 자사고가 증가할 것으로 본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최근 두 번째 임기 1주년을 기념한 기자회견에서 "자사고 폐지라는 시대적 흐름이 있다"면서 "자발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겠다는 자사고도 꽤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자발적 전환' 증가를 전망하는 쪽에서는 대학입시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80%에 육박하면서 '우수 학생'이 모여 내신 경쟁이 치열한 자사고 인기가 시들해져 학생 충원이 갈수록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는 점을 근거로 든다.

교육부가 대학에 정시확대를 주문하면서 정시모집 비중이 30%까지 늘어나긴 하겠지만 그 이상으로 증가하지는 않으리라는 것이 입시업계의 일반적 예상이다.

실제 전국에서 학생을 모집하는 10개 자사고 올해 신입생 입학경쟁률(일반전형)은 1.65대 1(총 1천994명 모집에 3천292명 지원)로 전년도(2.36대 1)보다 떨어졌다.

하나고를 뺀 서울 21개 자사고 입학경쟁률(일반전형)은 1.30대 1(6천231명 모집에 8천73명 지원)로 2018학년도(1.29대 1)보다는 소폭 상승했지만 2017학년도(1.70대 1)에 견주면 하락했다. 특히 경문고·대광고·세화여고·숭문고 등 4개교는 모집정원보다 지원자가 적었다.

서울 외 지역 자사고 11곳의 올해 신입생 입학경쟁률은 0.84대 1(3천516명 모집에 2천947명 지원)에 불과했다. 인천포스코고·안산동산고·해운대고·계성고·군산중앙고·경일여고·남성고 등 7개교에서 무더기 미달사태가 벌어졌다.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국정과제로 내건 교육당국도 재정지원을 내세워 자발적인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

교육부는 작년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령을 고쳐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 지원액을 3년간 6억원에서 10억원으로 증액했다. 이에 따라 서울에 있는 자사고는 일반고로 전환하면 교육청 지원까지 합쳐 총 20억원을 받게 된다.

교육당국이 작년 고교입시 때부터 자사고도 후기고로 일반고와 같은 시기에 신입생을 선발하게 만든 점도 자사고 입장에서 일반고 전환을 고민하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일반고와 중복지원은 허용되면서 '심대한 타격'은 피했지만, 자사고에 지원했다가 탈락한 학생이 원하는 일반고에 가기는 이전보다 어려워지면서 자사고가 예전과 같은 경쟁률을 유지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4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