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유엔사 강화는 한반도 평화 역행…즉각 해체하라"

주한 유엔군사령부 강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
주한 유엔군사령부 강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KT 앞에서 열린 '미국의 유엔사 강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7.12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미국이 유엔군사령부(유엔사)에 일본의 참여를 검토하는 움직임을 보여 논란이 인 가운데 시민사회단체가 유엔사를 즉각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은 12일 서울 광화문 KT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동북아 평화에 역행하는 유엔사 강화 기도를 즉각 중단하고 유엔사를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평통사는 "1978년 한미연합사 창설 이래로 유엔사는 정전관리 임무만 맡아왔지만, 미국은 이미 수명을 다한 유엔사 되살리기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평통사는 "미국의 유엔사 되살리기는 평시·전시 한국군의 작전통제권 행사를 무력화하고, 집단자위권 행사로 역외 분쟁에 개입할 수 있게 된 일본군이 한반도를 재침탈할 수 있는 길을 터주게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걸림돌이 되는 유엔사 확대 강화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면서 "구시대의 냉전 잔재에 지나지 않는 유엔사는 한시라도 빨리 해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사에 일본 포함 규탄 기자회견
유엔사에 일본 포함 규탄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유엔사에 일본 포함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사진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7.12 mjkang@yna.co.kr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진보연대 등 3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과 '민중공동행동' 역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엔사 해체를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유엔사는 국제기구가 아님에도 국제기구 행세를 하며 한반도에서 전쟁을 시작할 수 있는 권한, 북한지역에 대한 점령권 등을 가지고 있는 초법적인 존재로 군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미국의) 유엔사의 강화 구상에는 동북아에서 중국과 러시아, 북한을 견제하고 영향력을 행사하는 다국적 군사기구로 발전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전 세계를 전쟁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었던 일본은 전범 국가로서 역사를 제대로 청산하지 않는데, 이런 일본을 전쟁이 가능한 국가로 준비시키려는 구상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6월 30일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이 만났는데 미국은 앞에서는 평화를 말하면서도 뒤로는 전쟁을 준비하고 패권을 강화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유엔사를 당장 해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