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추경 심사시 日보복 대응예산 추가토록 긴밀 협의"

"추경안 조속 심의·의결 바란다…정부, 지체없이 집행할 준비"
국회 예결위 출석…"순방과 추경 심사 시기 일치돼 몹시 죄송"
인사말 하는 이낙연 총리
인사말 하는 이낙연 총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국회가 조속히 심의·의결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추경안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 인사말에서 "이번 추경은 하나하나가 절박한 수요를 반영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부품 소재 지원사업 예산이 추가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정부는 추경을 지체 없이 집행할 준비를 갖췄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리는 "제가 내일부터 8박 10일간 방글라데시 등 4개국을 방문한다"며 "공교롭게도 (해외 순방과 예결위 심사) 시기가 일치돼 몹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 방문을 미리 알리지 않았느냐는 꾸지람이 있었는데 달게 받겠다"며 "국회법상 국회는 짝수달에 열려 불가피한 외국 방문은 늘 홀수달로 맞춰 준비해 왔다. 다만 저는 원내대표단이 국회 일정을 협의할 때 순방 일정을 미리 알려드렸다는 점을 양해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추경안 심사와 관련해) 저를 포함한 국무위원들의 국회 출석 문제가 제기된 것을 몹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무위원들이 다른 일정보다 예결위 참석을 중시하도록 다시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