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 급증…올해 4천373건 적발"

스테로이드제제
스테로이드제제[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최근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운영하던 유소년 야구교실에서 불법 스테로이드 투여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온라인에서 스테로이드 불법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적발된 온라인 스테로이드 불법 판매 적발 건수는 이미 지난해 전체 건수를 뛰어넘었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2016년~2019년 5월)간 의약품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 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온라인에서 스테로이드를 불법 판매하다 적발된 건수는 4천373건이었다.

이는 지난해 600건, 2017년 344건, 2016년 272건을 모두 뛰어넘는 수치다. 2016년과 비교하면 16배 이상 증가했다.

김 의원은 "적발 건수 증가는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에 대한 수사·단속 강화의 결과로 볼 수도 있지만, 결론적으로 온라인상에서의 스테로이드 불법판매가 성행하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의약품 온라인 불법 판매 적발 건수는 2016년 2만4천928건, 2017년 2만4천955건, 2018년 2만8천657건으로 3년간 15%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 건수는 1만7천77건으로 전년도 전체 건수의 60%에 이르렀다.

2016년부터 올해 5월까지 온라인 불법판매로 적발된 의약품 유형별로 보면 '발기부전·조루 치료제'가 3만8천504건으로 전체의 40.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각성·흥분제' 9천57건(9.5%), '스테로이드' 5천589건(5.8%), 피부(여드름, 건선) 5천31건(5.3%) 순이었다.

[표] 2016년~2019년 5월까지 연도별 유형별 의약품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현황(단위:건)

연 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5월
전체 24,928 24,955 28,657 17,077 95,617 100
발기부전・조루치료제 11,345 12,415 10,077 4,667 38,504 40.3
각성・흥분제 2,176 2,298 2,785 1,798 9,057 9.5
스테로이드 272 344 600 4,373 5,589 5.8
피부(여드름, 건선) 1,225 1,264 1,880 662 5,031 5.3
낙태유도제 193 1,144 2,197 1,245 4,779 5.0
파스류 1,259 1,462 1,712 267 4,700 4.9
발모제 578 714 1,239 342 2,873 3.0
위장약 701 1,038 1,152 571 3,462 3.6
영양제(비타민 등) 1,386 775 772 206 3,139 3.3
안과용 1,414 372 388 820 2,994 3.1
기타 4,379 3,169 5,855 2,126 15,529 16.2

※ 김광수 의원실 제공(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