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미공동시장, 외국 주재 회원국 영사관 공동이용 추진

다음 주 정상회의서 '영사 협력 협정' 체결할 듯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이 외국에 주재하는 회원국의 영사관을 공동이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메르코수르 회원국 국민이라면 국적과 관계없이 동등한 영사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브라질 최대 방송인 글로부 TV는 다음 주 열리는 메르코수르 정상회의에서 '영사 협력 협정' 체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협정이 체결되면 메르코수르 회원국의 국민은 자국 영사관이 없는 지역에서 다른 회원국 영사관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시간을 다투는 긴급한 상황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다른 회원국 영사관을 찾아가 영사 서비스를 요청할 수도 있다.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 있는 메르코수르 [메르코수르 웹사이트]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 있는 메르코수르 [메르코수르 웹사이트]

메르코수르는 오는 17∼18일 현재의 순번 의장국(6개월 단위)인 아르헨티나의 산타페시에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차기 순번 의장국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브라질로 넘어간다.

브라질 정부는 순번 의장국을 맡는 동안 회원국 간 무역장벽 완전 철폐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유럽연합(EU)과 메르코수르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합의한 만큼 메르코수르 내부적으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메르코수르가 역외 국가와 무역에서 적용하는 평균 대외공동관세율을 현재의 14%에서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코수르는 1991년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으로 출범한 관세동맹이다. 2012년 베네수엘라가 추가로 가입했으나 대외 무역협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메르코수르는 남미 인구의 70%(2억9천만 명), 국내총생산(GDP)의 80%(2조8천300억 달러)를 차지한다.

볼리비아가 가입 절차를 밟고 있고 칠레·콜롬비아·에콰도르·페루·가이아나·수리남은 준회원국이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0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