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북핵대표, 베를린서 회동…"북미협상 진전위한 방안 논의"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과 미국의 북핵협상 대표는 베를린에서 11일(현지시간) 회동해 북미 간 실무협상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한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회동을 하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외교부는 "북미 간 실무협상이 한미의 공동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고 말했다.

양측은 이를 위해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이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대로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양측은 또 남북미, 북미 정상 간의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대화 프로세스가 재가동된 점을 포함해 최근 한반도에서의 긍정적 움직임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이 본부장은 베를린행 항공편에 오르기 앞서 취재진을 상대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이달 중순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지난 8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벨기에 브뤼셀에 이어 베를린을 방문했다.

그는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방문해 유럽 동맹국들을 상대로 판문점 회동 등 한반도 상황에 대해 설명한 뒤 베를린에서 독일 외교부 고위관계자와 회동했다.

이 본부장도 전날 베를린에서 독일 외교부 고위관계자와 회동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