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 20분 폭풍우에 대규모 인명피해…그리스서 7명 사망(종합)

60여명 부상…북부 휴양지 할키디키에 '비상사태'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북부의 유명한 해변 휴양지인 할키디키 지역을 10일(현지시간) 맹렬한 폭풍우가 강타해, 관광객을 포함해 7명이 숨지고 60여 명이 다쳤다.

1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그리스 제2의 도시 테살로니키 인근에 위치한 할키디키에 강풍과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닥쳐 이 같은 인명 피해가 났다고 그리스 재난 당국이 밝혔다.

폭풍우는 고작 20분가량 지속됐지만, 워낙 비바람의 강도가 셌던 까닭에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강력한 폭풍우가 할퀸 그리스 북부 할키디키 해변 [EPA=연합뉴스]
10일 강력한 폭풍우가 할퀸 그리스 북부 할키디키 해변 [EPA=연합뉴스]

체코 관광객들이 투숙하고 있던 해변의 캠핑 차량이 뒤집히면서 2명이 사망했고, 쓰러진 나무에 깔려 러시아 남성과 그의 아들도 목숨을 잃었다.

수십 명이 식사를 하고 있던 현지 한 식당의 차양이 폭우에 힘없이 쓰러지면서 루마니아 여성과 그의 8살 난 아들을 덮쳐 이들도 희생됐다.

폭풍우 전 어선을 몰고 조업에 나섰다가 실종된 62세의 어부의 시신도 이날 수습됐다.

부상자 60여 명 가운데 23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태로, 이들 중 여성 1명은 중태라고 당국은 발표했다.

현지 TV는 뒤집힌 차와 쓰러진 나무, 파손된 주택 지붕, 폭풍우에 부서진 해변용 의자 등 플라스틱 잔해들로 뒤덮인 해변 등을 화면으로 방영해 이번 폭풍우의 위력을 짐작케 했다.

10일 그리스 북부 할키디키를 할퀸 폭풍우에 지붕이 무너져 아수라장이 된 현지의 한 식당 [AFP=연합뉴스]
10일 그리스 북부 할키디키를 할퀸 폭풍우에 지붕이 무너져 아수라장이 된 현지의 한 식당 [AFP=연합뉴스]

강풍에 나무와 전신주가 힘없이 쓰러지면서 전기가 끊기고 이 지역 곳곳의 도로가 차단되자 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현재 재해 현장에는 140여 명의 구조 요원들이 투입돼 구조와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번 폭풍우 전 며칠 동안 이 지역의 수은주는 섭씨 37도까지 치솟는 등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바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7/12 0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