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집행위원장후보, 유럽의회 인준 대비 對의회 설득전 나서

유럽국민당 이외 정치그룹들 아직은 지지 유보 또는 부정적
인준투표 통과는 무난할 듯…'첫 여성 집행위원장'이 강점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차기 집행위원장 후보로 낙점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이 유럽의회 인준투표를 통과하기 위해 대(對)의회 설득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현재 독일 국방장관을 맡고 있는 폰데어라이엔은 지난 2일 EU 정상회의에서 차기 집행위원장 후보로 추천됐다.

이제 그는 유럽의회 인준투표만 통과하면 EU 역사상 첫 여성 집행위원장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후보로 내정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장관[AP=연합뉴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후보로 내정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장관[AP=연합뉴스]

집행위원장은 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를 총괄하는 EU의 최고위직으로, 일반적인 국가의 행정부 수반에 해당한다.

폰데어라이엔 후보에 대한 유럽의회의 인준투표는 이르면 오는 16일 실시될 예정이다.

그는 유럽의회 전체 의원 가운데 절반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한다.

원래 유럽의회 의원정수는 751명이지만 현재는 748명(스페인 카탈루냐 출신 3명은 아직 취임 못함)으로 폰데어라이엔 후보는 인준투표에서 '매직넘버 375'를 확보해야 한다.

폰데어라이엔 후보는 후보 추천을 받은 다음날인 지난 3일 곧바로 유럽의회를 방문하는 등 집행위원장이 되기 위한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10일에도 유럽의회를 방문, 제2당인 사회당(S&D) 그룹, 제3당인 '리뉴 유럽', 녹색당(Greens) 그룹 소속 의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유럽의회 의원들은 폰데어라이엔 후보에 대해 송곳질문을 던지며 일종의 후보 검증작업을 벌여 간담회는 '인사청문회'를 방불케했다.

폰데어라이엔 후보는 유럽의회 제1당인 유럽국민당(EPP)에 속해 있어 EPP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 5월말 유럽의회 선거에서 EPP의 의석은 182석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또 그는 EU 정상회의에서 집행위원장 후보를 논의하는 과정에 신데렐라처럼 떠올랐다는 점에서 인준투표 통과를 확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초 유럽의회 각 정치그룹은 각각 '슈피첸칸디다트'라는 집행위원장 후보를 선출해 유럽의회 선거를 총괄하도록 했고, 이처럼 검증된 사람을 집행위원장으로 선출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집행위원장 후보 추천권을 가진 EU 회원국 정상들이 각 정치그룹의 슈피첸칸디다트를 인정하지 않고 대타로 폰데어라이엔을 내세운 것이다.

특히 유럽의회 제2당인 S&D 그룹의 프란스 티머만스 슈피첸칸디다트는 EU 정상들 간에 집행위원장 후보로 의견접근을 봤지만 이탈리아와 중부유럽 국가들의 반대로 결국 낙마했다.

그런 만큼 S&D 그룹 내부에선 '벼락 후보'로 떠오른 폰데어라이엔에 대해 달가워하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다른 유럽의회 정치그룹내에서도 슈피첸칸디다텐 제도가 EU 회원국 정상들에 의해 무시된 데 대한 불만이 적지 않다는 후문이다.

이에 폰데어라이엔 후보는 지난 10일 유럽의회 간담회에서 집행위원장이 되면 슈피첸칸디다텐 제도를 복원해 유럽의회의 권한을 강화하도록 돕겠다는 견해를 피력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특히 그는 자신에 대해 가장 냉담한 반응을 보이는 S&D 그룹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S&D의 집행위원장 후보였던 티머만스를 높게 평가하며 의원들의 마음을 돌리려고 애썼다.

또 집행위원장이 되면 EU에서 법치를 확고히 하고 기후변화와 EU 회원국 간 국방협력을 강화하겠다고 피력하는 등 각 정치그룹별 관심사항에 초점을 둬 의원들을 공략했다.

이 같은 공들이기에도 EPP를 제외한 주요 정치그룹들은 여전히 그에 대한 지지 입장 발표를 유보하고 있거나 여전히 부정적인 견해를 유지하고 있어 폰데어라이엔 후보 측의 애를 태우고 있다.

이런 우려섞인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폰데어라이엔후보가 무난히 인준투표를 통과할 것이라는 관측이 더 많다.

S&D 소속인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의 한 측근은 EU 관련 전문매체인 '유랙티브닷컴'(euractiv.com)과의 인터뷰에서 사솔리 의장이 폰데어라이엔 후보의 인준투표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도 최초의 여성 집행위원장 후보라는 게 큰 무기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고, '리뉴유럽' 소속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제일 처음 추천한 후보라는 점도 득표전에 도움이 된다는 관측이다.

그뿐만 아니라 유럽의회 제1당인 EPP(182석)와 2당인 S&D(154석), 제3당인 리뉴유럽(108석)이 사실상 연립정부 형태로 차기 EU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는 점도 인준투표 가결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3개 정치그룹의 의석을 합치면 전체 444석으로 절반을 훨씬 넘는다.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 후보와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 후보와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