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美, 레이저·지하시설 파괴무기 기술 등 공동개발"

주한미군, 연례 발간물인 '전략다이제스트'서 공개
"한미동맹, 한반도뿐아니라 印-太 전반 걸친 복잡한 문제 직면"
레이저
레이저[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레이저 등 지향성 에너지 무기(directed weapon)를 포함해 50여 개의 첨단무기 관련 기술을 한미가 공동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주한미군사령부가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한미 양국은 지향성 에너지 무기체계와 GPS(위성항법장치) 교란 대응 능력, 차세대 적외선 감지, 자율상황인지 시스템 등 50여 개의 첨단 프로젝트에 대한 공동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는 공중 위협요소에 대한 탐지·추적·요격 능력 강화, 지하시설 내 대량살상무기 제거, 지상 레이저통신 등과 관련된 기술도 포함돼 있다.

이 같은 공동개발 작업은 한미합동군사지원단(JUSMAG-K)이 이들 공동개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언급됐다.

한미합동군사지원단은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안보협력 조직으로, 한국의 군사 현안에 대한 협력 및 지원을 제공해왔다. 특히 한국의 미국산 무기구매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한미군은 또 이 책자에서 "한미동맹은 한반도 내에 있는 기존의 비대칭적 위협뿐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 전반에 걸쳐 점점 더 복잡해지는 문제들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우리 측 관계기관은 "한미 간에 공동 개발 중인 프로젝트들이 있지만 무기체계가 아니라 핵심 기술에 대한 응용 연구"라며 "비공개 사안이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