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빛 1호기 조사에 지역주민 목소리 낸다

원안위, 민관합동대책위 구성…11일 영광서 첫 회의 개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 수동정지 사건 조사에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빛 1호기 민관합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11일 전남 영광군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민관합동대책위는 영광·고창 주민 7명, 주민 측 전문가 6명, 정부 인사 5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지금껏 진행한 점검과정을 확인하고 지난 원안위 중간 조사 결과에 대해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앞으로 진행할 제어봉 구동 설비 육안점검 과정에서 안전성을 확인하고 이런 사건에 대한 재발방지대책을 도출하는 데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원안위는 민관합동대책위원회의 활동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5월 10일 한국수력원자력은 정기 검사 중이던 한빛 1호기에서 출력이 급격히 증가하는 이상 현상을 발견하고 원전을 정지한 바 있다. 지난달 원안위는 한빛 1호기의 열출력 급증 사고가 제어봉 조작 미숙 등으로 인한 '인재'(人災)라는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