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출범 열흘 혁신위 '좌초 위기'에 바른미래 또다시 내홍 조짐(종합2보)

40세 이하로 꾸렸지만…손학규 옹호파 대 퇴진파 충돌하며 줄사퇴
내일 최고위서 '지도부 검증안' 상정 움직임…孫측 "혁신안 집행불가능"
'내홍' 바른미래-'분당 가능성' 평화당 중심 야권發 정계개편 시나리오도
물 마시는 주대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이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위원장직 사퇴 기자회견을 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들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2019.7.11 toadboy@yna.co.kr(끝)
물 마시는 주대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이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위원장직 사퇴 기자회견을 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들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2019.7.1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이 혁신위 출범 10일 만인 11일 사퇴한 것은 혁신위원들은 물론 당내 핵심 의원들도 직전에야 알게 됐을 만큼 전격적이었다.

같은 시간 국회 본관 2층 본회의장에서의 대정부질문 진행 중 소식을 들은 일부 의원들은 기자회견장인 1층 국회 정론관으로 내려와 주 위원장의 발표를 지켜봤다.

이날 울산시당을 방문한 손학규 대표 역시 비행기에서 내려 회견 사실을 알게 된 뒤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대책 회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울산 당원 간담회에서 "제가 비행기를 탄 사이 주 위원장이 지도부 책임론을 중심으로 하는 안을 막으려 하다가 표에서 져서 아주 낙심하며 그만두겠다고 기자회견을 해버렸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출범 당시만 해도 당내에서는 혁신위가 4·3 보궐선거 이후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놓고 석 달 넘게 이어진 '퇴진파'와 '옹호파'의 극심한 갈등이 봉합되는 계기로 봤다.

특히 주 위원장을 제외한 혁신위원 8명을 모두 40세 이하로 꾸리면서 내홍 수습뿐 아니라 당의 미래까지 그릴 수 있다는 기대도 모았다.

그러나 이러한 '젊은 피'들이 "계파의 전위대" 역할을 하면서 당의 혼탁한 갈등이 그대로 재연됐다는 게 주 위원장의 주장이다.

특히 전날 혁신위가 사실상 손 대표 퇴진 논의를 뜻하는 '지도부 공개검증' 안을 표결하는 과정에서 퇴진파·옹호파가 동수로 추천한 8명의 혁신위원이 '계파 대리전'을 벌이는 모습에 사퇴를 결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일부 혁신위원들은 오히려 주 위원장이 손 대표 퇴진 논의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등 계파 갈등을 부추긴 장본인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혁신위 대변인을 맡은 이기인 혁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주 위원장이 손 대표 체제로부터 '지령'을 받고 급작스럽게 짜인 각본대로 혁신위를 깨부수려 한 게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혁신위원은 주 위원장 사퇴 발표 20분 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치가 없다고 경기를 포기할 수 없다"며 전날 의결한 지도부 공개검증 혁신안을 그대로 발표했다.

주 위원장의 발표 직후 옹호파로 분류되는 김소연 혁신위원이 동반 퇴진하겠다고 밝히고 다른 옹호파 위원들도 사퇴 의사를 냈다가 거두는 등 앞으로 혁신위 활동이 계속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다만,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취재진에게 문자를 보내 "어렵게 만든 혁신위가 위원장의 돌출행동으로 좌초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며 "당 혁신 작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후임자 인선 문제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내 오랜 논의 끝에 혁신위원장으로 발탁된 주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혁신위 활동기한인 8월 15일까지 '휴전'을 선언했던 계파들은 다시 상대방을 향해 발톱을 드러내고 있다.

양 측은 12일 열리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가 전날 의결한 '지도부 공개검증 안'의 상정·의결 여부를 놓고 정면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퇴진파 관계자는 "내일 최고위에 올라오는 지도부 검증안을 의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인 혁신위원은 "혁신안은 최고위에 자동 상정된다고 본다"며 "제가 대변인으로서 내일 최고위에서 안건을 설명해 드릴 것"이라고 했다.

반면에 손 대표 측 관계자는 "혁신위원들이 사퇴하면서 혁신안은 이미 집행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최고위가 아무 의미 없는 의결을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바른미래당의 집안싸움이 다시 불붙고,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들의 제3지대 정당 창당이 현실화할 경우 두 정당의 이합집산을 골자로 한 야권발 정계개편이 가능하다는 시나리오도 나온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