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밀양 주택 창고서 탯줄 달린 채 버려진 신생아 발견(종합)

주민이 탯줄 자르고 신고…경찰, 탐문·마을 주변 CCTV 분석
영아 유기(PG)
영아 유기(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밀양=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밀양에서 신생아가 유기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오전 7시께 밀양 시내 한 주택 창고에서 탯줄이 달린 여자 아기가 분홍색 담요에 쌓인 채 발견됐다.

해당 주택에 사는 70대 할머니는 발견 직후 바로 옆 마을회관으로 가서 다른 주민들과 함께 아기를 씻기고 탯줄을 자른 뒤 119에 신고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해당 아기는 2.7㎏으로 다행히 건강은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 소견 등을 토대로 아기가 태어난 지 이틀가량 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마을 주변 CCTV 화면 분석을 통해 아기를 버린 사람을 추적하는 등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탐문 수사와 동시에 마을 외곽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하는 등 용의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