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외국인 거포들, 8월 초 입국…KOVO컵 출격할 듯

8월 1일부터 소속팀 합류…남녀 최대어 가빈·디우프 활약 관심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에 지명받은 외국인 거포 가빈 슈미트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에 지명받은 외국인 거포 가빈 슈미트[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다가오는 2019-20시즌 프로배구 무대에서 뛸 남녀부의 외국인 거포들이 8월 1일부터 일제히 입국한다.

11일 한국배구연맹(KOVO)과 구단들에 따르면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공개선발)에서 남녀부 1순위로 지명받은 '장신 거포' 가빈 슈미트(33·한국전력)와 발렌티나 디우프(25·KGC인삼공사)는 8월 9일과 같은 달 10일께 소속팀에 합류한다.

2011-12시즌까지 삼성화재에서 뛰며 국내 V리그 무대를 평정했던 가빈과 이탈리아 국가대표 출신의 여자부 최대어 디우프는 차기 시즌 남녀부 전력 판도를 바꿀만한 거물급 선수들이다.

208㎝의 큰 키를 자랑하는 캐나다 출신의 공격수 가빈은 애초 8월 1일 입국 예정이었지만 약혼식 일정 때문에 같은 달 9일 여자 친구와 함께 입국하기로 했다.

8년 만에 국내 무대로 컴백하는 가빈은 고향인 캐나다 토론토 인근의 체육관에서 개인 트레이너의 도움과 소속팀이 전달해준 훈련 일정에 따라 몸을 만들어왔기 때문에 합류 직후부터 정상적인 팀 훈련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개인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 체력 훈련 중인 가빈(왼쪽)
개인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 체력 훈련 중인 가빈(왼쪽) [한국전력 배구단 제공]

2009-10시즌부터 2011-12시즌까지 3시즌 연속 삼성화재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고 챔프전 최우수선수(MVP) 3연패를 달성했던 가빈은 앞서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에게 "최고의 몸 상태로 팀에 합류하겠다"고 약속했다.

가빈은 지난 시즌 남자부 7개 구단 중 최하위로 추락한 한국전력의 순위를 끌어올릴 승부사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시즌 여자부 최하위였던 KGC인삼공사로부터 1순위로 낙점받은 디우프는 8월 10일을 전후해 입국한다.

여자프로배구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에서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지명된 디우프
여자프로배구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에서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지명된 디우프[한국배구연맹 제공]

203.5㎝의 높이를 보유한 디우프는 인삼공사의 '봄 배구 청부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디우프는 3년 전까지 이탈리아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을 정도로 실력이 검증된 거포여서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가빈과 디우프 외 다른 선수들도 대부분 8월 초 소속팀에 가세한다.

지난 시즌 남자부 우리카드를 팀 창단 사상 첫 포스트시즌으로 이끌고 재계약에 성공한 리버만 아가메즈(34)는 8월 1일 입국하고, OK저축은행으로부터 전체 2순위로 낙점받은 크로아티아 출신의 라이트 공격수 레오 안드리치(24)는 같은 달 2일 소속팀에 합류한다.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지명한 안드리치(중앙)와 석진욱 감독(왼쪽에서 2번째)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지명한 안드리치(중앙)와 석진욱 감독(왼쪽에서 2번째)[한국배구연맹 제공]

아가메즈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873점을 뽑아 타이스 덜 호스트(삼성화재·879점)에 이은 득점 2위에 오르며 우리카드의 '봄배구' 진출에 기여했다.

다만 KB손해보험에 지명된 쿠바 출신의 '거포' 마이클 산체스(31·206㎝)는 쿠바배구협회가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을 위해 차출을 추진 중이라서 국가대표로 뽑히지 않아야 8월 초 팀에 가세할 수 있다.

우리카드의 외국인 거포 아가메즈(왼쪽)
우리카드의 외국인 거포 아가메즈(왼쪽)[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들 외국인 선수들은 V리그의 전초전으로 열리는 KOVO컵에 출격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 시즌에는 대표팀 일정 등으로 외국인 선수 출전을 구단의 '자율'에 맡겼지만 새 시즌에는 대부분의 선수가 KOVO컵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배구연맹 관계자는 "지난 시즌에는 일부 구단의 외국인 선수들만 KOVO컵에 뛰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모든 선수가 참가할 수 있도록 하자는 의견이 나와 실무위원회에서 논의하려고 한다"면서 "구단들이 합의하면 출전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2019 KOVO컵은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여자부가 9월 21일부터 28일까지, 남자부가 같은 달 29일부터 10월 6일까지 각각 개최된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