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장암, 노인도 적극 치료해야…생존율 차이 없어"

성빈센트병원, 직장암 620명 분석…"70세 전후 치료성적 비슷"
수술실
수술실[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70대 이상의 직장암 환자도 표준 치료를 받을 경우 생존율이 다른 연령층과 차이가 없어 '고령'이라는 이유로 적극적인 치료를 망설일 필요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대장암센터 이종훈·김성환 교수와 외과 조현민 교수팀은 2∼3기 직장암 환자 620명을 대상으로 70대 이상 환자군(310명)과 미만 환자군(310명)으로 나누고, 치료 성적 및 부작용, 생존율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연구 대상자들은 모두 2∼3기 직장암에 적용되는 '수술 전 방사선-수술-수술 후 항암' 표준치료를 받은 환자들이다.

치료 결과를 보면 5년 생존율은 70대 이상에서 65.5%, 70대 미만에서 67.7%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또 전체 생존율도 70대 이상 79.5%, 70대 미만 82.9%인 것으로 나타났다.

증상이 완화되는 치료율을 나타내는 '관해율'은 70대 이상에서 14.8%, 70대 미만에서 17.1%로 나타나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수술 후 보조 화학 요법 완료율은 70대 이상의 경우 69%로 70대 미만 83.9%에 비해 낮았고, 중등도 이상 혈액 독성은 70대 이상에서 16.1%로 70대 미만 9%보다 높았다.

이 교수는 "70세 이상 고령 환자의 경우에도 방사선종양학과, 외과 등이 협진 치료를 하면 젊은 환자와 비슷한 치료 성적을 보인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고령의 환자라도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외과학 학술지인 '외과학연보(Annals of Surgery) 1월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1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